광고
광고

‘기생충’ 작품상까지 4관왕…‘로컬 시상식의 국제화’

한국 영화史에 한 획 그었다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4:11]

‘기생충’ 작품상까지 4관왕…‘로컬 시상식의 국제화’

한국 영화史에 한 획 그었다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2/10 [14:11]

▲ 수상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조여정 및 기생충의 배우진(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한 4관왕의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9일(현지시각) 개최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감독상, 작품상까지 수상하며 한국 영화 및 세계 영화사에 전무후무한 한 획을 그었다.

 

각본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이날 각본을 함께 작업한 한진원 작가와 함께 무대에 올라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봉준호는 “시나리오를 쓰는 건 고독한 작업”이라면서 “국가를 대표해서 시나리오를 쓰는 건 아니지만 이건 한국의 첫 오스카다. 고맙다”며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또 “영감을 준 아내에게 감사하다”며 “제 대사를 화면으로 옮겨준 배우들에게도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진원 작가는 “할리우드가 있든 한국엔 충무로라는 곳이 있다”며 “제 심장인 충무로 모든 영화 제작자와 스태프와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 아카데미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마틴 스콜세지 감독을 언급하며 “영화를 공부하던 젊은 시절, 내 마음에 깊게 새겨진 말이 있다”며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는 말. 위대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한 말이었다”라며 객석의 스콜세지 감독만을 위한 기립박수를 불러일으켜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영화 기생충은 아카데미 첫 도전임에도 각본상, 작품상, 감독상 등 총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으며, 시상식 전부터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전폭적 지지를 받으며 작품상 혹은 감독상 수상 가능성이 점쳐졌다.

 

그러나 오랜 역사에도 불구하고 백인들만의 잔치라는 비판의 여론이 끊이지 않던 아카데미 시상식이었기에 영화 기생충이 관객들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하더라도 수상이 확실치는 않은 상황이었다.

 

거기에 봉준호 감독이 기자와의 인터뷰 도중 “오스카는 국제 영화 축제가 아닌 지역적인(로컬) 축제다”라는 발언으로 잔잔한 호수 표면에 돌을 던짐과 동시에 “지금까지 누구도 말하지 않았던 미국 영화산업에 대한 진실된 말을 했다”며 이슈에 오르기도 했다.

 

예상치 못했던 작품상 수상 이변에 영화 팬들은 축하와 함께 “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 시상식 ‘로컬’ 시상식이라고 말해서 찔렸던 것 아니냐”는 농담을 던졌다.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오스카, 마틴 스콜세지, 조여정, 송강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