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미약품, AI ‘신약 후보물질’ 도출 본격화

AI 도입으로 신약 개발 초기단계 시간 및 비용 감축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8:26]

한미약품, AI ‘신약 후보물질’ 도출 본격화

AI 도입으로 신약 개발 초기단계 시간 및 비용 감축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1/22 [18:26]

▲ 한미약품과 스탠다임사가 신약 후보물질 도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사진=한미약품).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신약 후보물질 도출’을 위해 AI 도입이 본격화되면서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에 한걸음 가까워졌다.

 

한미약품(대표 권세창ㆍ우종수)은 AI 기반 신약개발 전문 기업 스탠다임(대표 김진한)사와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하고 신약개발 초기 연구단계에서 AI 활용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스탠다임은 인공지능 기반 선도 물질 최적화 플랫폼인 ‘스탠다임 베스트’ 등 자체 개발 AI 기술을 바탕으로 현재 항암, 비알콜성지방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으며 다수의 제약기업과 공동연구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 협력으로 도출된 신약 후보물질은 한미약품 주도의 상업화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스탠다임 김진한 대표는 “제약 분야의 AI 기술 발전은 매우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한미약품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AI로 발굴한 신약 후보물질을 상용화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권세창 사장은 “AI는 신약개발 초기 단계에서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감축하고 혁신적 후보물질을 도출해 내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스탠다임과의 연구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유망한 후보물질을 지속적으로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스탠다드, 신약, AI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