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환경부 저탄소 환경인증 획득

승용차 절반 수준 탄소 배출로 친환경 철도 재확인

김보연 기자 | 입력 : 2020/01/20 [11:38]

▲ 서울과 강릉을 잇는 강릉선 KTX가 달리는 모습(사진=한국철도).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보연 기자) 한국철도가 환경부로부터 친환경 기업으로 인정받았다.

 

한국철도는 환경부가 저탄소 친환경 제품에 부여하는 인증으로 제품이나 서비스의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해 표시하는 ‘탄소발자국’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철도가 서울과 강릉을 잇는 ‘강릉선 KTX’의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하면서 철도의 친환경성을 다시금 증명했다.

  

서울ㆍ강릉 구간을 KTX로 이용할 때 1인당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은 16.0kgCO2로, 같은 거리를 승용차로 이용할 때(1인당 29.91kgCO2)의 절반 수준이다.

  

이번 인증으로 한국철도는 경부축과 호남축에 이어 강원축까지 주요 고속철도 노선 전체의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하게 됐다.

  

한국철도 정정래 안전경영본부장은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에 앞장서는 공기업으로서 사회와 환경에 대한 책임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철도,친환경,탄소발자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