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랜드이츠, 협력사 상생 행보 본격화

김완식 대표이사 협력사 방문해 의견 청취

김보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09:57]

이랜드이츠, 협력사 상생 행보 본격화

김완식 대표이사 협력사 방문해 의견 청취

김보연 기자 | 입력 : 2020/01/20 [09:57]

▲ 이랜드그룹의 외식사업부문인 ‘이랜드이츠’가 협력업체와의 상생에 본격적으로 나선다(사진=이랜드이츠).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보연 기자) 이랜드가 설을 맞아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하는 등 협력사와의 상생행보를 본격화 했다.

  

이랜드그룹의 외식사업부문 ‘이랜드이츠’가 설 명절을 앞두고 다음달 5일 지급 예정이었던 납품 대금 총 250억 원을 조기 지급하고 김완식 대표이사가 직접 협력업체를 찾아 직접 방문해 현장 의견을 청취하는 등 상생행보에 나섰다.

  

이번 납품대금 조기지급은 설을 맞아 협력사의 자금운용을 돕기 위한 것으로 직원들의 상여금, 임금 등으로 일시적 자금 운용에 부담을 가질 수 있는 중소 협력사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상생 활동의 일환이다.

  

김 대표는 지난 17일 경기도 포천시에 있는 우수 협력사 ‘승화푸드’를 직접 찾아 명절선물과 함께 쉽지 않았던 영업 환경 속에서도 오랜 기간 함께 해준 협력사에 대한 마음을 표현한 감사장을 전달했다.

  

김 대표는 생산설비 등을 둘러보고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경청하는 한편 이랜드이츠가 올해 협력사와 함께 진행할 상생 방안 등을 직접 설명하는 시간도 가졌다.

  

또 이랜드이츠는 상생 행보의 하나로 은행과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협약서를 상반기 중 체결할 예정으로 협력업체가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 및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랜드이츠 관계자는 “어려운 사업 환경 속에서도 함께 하고 있는 협력업체가 있으므로 성장 할 수 있으며 올해를 본격적인 상생행보의 원년으로 삼고 협력사와 상생을 넘어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랜드파크에서 외식부문을 따로 분리해 설립한 이랜드이츠는 작년 8월 1천억 원의 자금을 유치 받아 금융부채를 전액 상환하고 무차입 경영을 지속하고 있다.

  

최근 외식업계가 큰 폭으로 역신장 하는 상황에서도 지난해 한식뷔페인 자연별곡을 처음으로 흑자 전환 시키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이랜드,이랜드이츠,자연별곡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