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유디치과, “겨울철 감기 치아 건강도 위협”

지속적 구강호흡 세균번식 및 치열 악영향

편슬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11:26]

유디치과, “겨울철 감기 치아 건강도 위협”

지속적 구강호흡 세균번식 및 치열 악영향

편슬기 기자 | 입력 : 2020/01/13 [11:26]

▲ 9세 이하 아동들이 겨울철 감기에 약한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유디치과).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겨울방학이 한창인 요즘, 가족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지만 겨울철 불청객 감기로 인해 기침과 열, 콧물로 고생하는 아이들이 많다.

 

특히 겨울철은 건조한데다 실내와 실외 온도차가 크기 때문에 체온조절 능력이 미숙한 아이들이 감기에 걸리기 쉽다.

 

파주유디치과 고광욱 대표원장은 코가 막히거나 열이 나는 경우 치아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감기가 어린이 치아에 미치는 영향과 예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코가 막혀 입으로 호흡…‘충치 및 부정교합 원인’


자녀들이 감기에 걸려 콧물이 나오거나 코가 막힌 경우 입으로 호흡하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입으로 호흡을 하게 되면 입속의 침이 말라 구강이 건조해지고 항균작용을 하는 성분을 가진 침이 마르면서 입 안의 세균 번식을 억제할 수 없게 된다.

 

구강 호흡을 통해 입속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만들어지면서 감기에 걸리게 되면 충치가 발생하기 쉬워진다는 것이다.

 

특히 지속적인 코막힘으로 구강호흡을 하는 버릇이 생기면 치열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데 입을 벌리고 숨을 쉬면 턱뼈가 앞쪽으로 자라지 못하고, 치아가 나올 공간이 부족해 치아 배열이 삐뚤어지는 부정교합이 생겨 어린 자녀를 둔 부모는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
.
또 감기에 걸렸을 때는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실내 습도가 50~60% 사이가 되도록 가습기를 활용하는 것이 좋으며 코막힘이 심한 경우 전용 코 세척기를 이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해열제 섭취 후 바로 양치질 ‘금물’


▲ 파주유디치과의원의 고광욱 대표원장(사진=유디치과 제공).     ©팝콘뉴스

감기에 걸리면 바이러스와 면역체계가 싸우면서 몸에 열이 발생하게 된다.

 

아이들의 적정 체온은 일반 성인보다 높은 36.5~37.2도로 38.5도를 넘으면 해열제 복용을 권한다.

 

어린이용 해열제는 열을 내리는 성분 외에도 아이들이 약을 편하게 복용할 수 있도록 자당(수크로스), 아스파탐 등 단맛을 내는 감미제가 함유돼 있다.

 

흔히 설탕이라 부르는 자당과 설탕의 200배 단맛을 내는 아스파탐은 장시간 복용하면 치아 부식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해열제에 첨가된 설탕이 구강 내 박테리아와 만나 산성 분비물을 만들어 치아를 부식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해열제를 섭취한 후에는 입안이 산 성분이 강해 바로 양치질을 하게 되면 치아 표면이 부식될 수 있으므로 물로 입을 헹군 후 30분 뒤에 양치질을 하는 것이 좋다. 

 


겨울 제철 과일로 건강을 건강하게 챙기자


감기 예방을 위해서는 충분한 휴식과 함께 음식 섭취도 신경을 써야 한다.

 

비타민C가 함유된 음식은 감기 예방에도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치아건강까지 지킬 수 있어 특히 추천한다.

 

겨울철 제철 과일인 딸기ㆍ귤ㆍ유자는 비타민C가 풍부해 감기 예방에 도움을 주며 딸기는 잇몸병과 충치를 유발하는 치태 제거에 효과적이다.

 

유자의 펙틴과 리모넨 성분은 잇몸 염증 예방에 도움을 줘 겨울철에는 따뜻한 유자 음료로 건강을 챙기는 것을 추천한다.

 

과일을 잘 먹지 않는 아이라면 과일청을 만들어 따뜻한 물이나 요거트에 섞어 먹게 하는 것도 방법이다.

 

고광욱 대표원장은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이라 해도 입안에 남아 있으면 충치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꼼꼼한 양치질로 치아를 관리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감기, 치아, 유치, 유디치과, 치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