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KT, 인공지능 기술로 5G 통화품질 제고

AI, 딥러닝 통해 최적의 기지국 찾아 통화 연결

김보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1/09 [13:36]

KT, 인공지능 기술로 5G 통화품질 제고

AI, 딥러닝 통해 최적의 기지국 찾아 통화 연결

김보연 기자 | 입력 : 2020/01/09 [13:36]

▲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5G AI 관제시스템’을 활용해 5G 네트워크를 관제하고 있다(사진=KT).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보연 기자) KT가 최적의 5G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해 운용 및 관제에 적용하면서 차별화된 기술혁신을 선보이고 있다.

 

KT(회장 황창규)가 5G 네트워크 최적화와 관제 영역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5G 품질을 강화한다고 9일 밝혔다.

 

KT는 5G 기지국 최적화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5G 아이콘(AIKON, AI KT interactive Optimized Network)’을 개발하고, 빅데이터 기반으로 기지국을 자동 최적화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최적의 5G 품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5G 아이콘(AIKON)’을 통한 기지국 최적화는 학습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시간 자동 조정 과정과 이를 통한 최적의 결과값 도출 작업으로 이루어진다.

 

인공지능이 기지국 주변 커버리지와 무선 주파수 품질, 건물 높이 등의 환경 데이터, 안테나의 기울기, 높이 데이터 등을 학습하고 최적의 기지국 설정 모델을 추출한다.

 

추출된 설정 값을 원격에서 적용해 실시간 결과치를 반영한 자동적인 미세 반복 조정 작업을 거쳐 약 2분 이내에 자동으로 최적의 결과 값을 도출해 낸다.

 

KT는 현장에 엔지니어가 출동하지 않고도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원격에서 적용 및 결과 확인까지 가능해 예상치 못한 환경 변화와 이벤트 발생 상황에서도 빠르고 효율적인 품질 최적화를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KT는 새해를 맞이한 서울 보신각 타종행사 현장에도 ’5G 아이콘(AIKON)’을 적용해 행사장 주변에 수많은 인파가 몰렸음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5G 소통율을 기록했다고 한다.

 

KT는 고객체감품질 향상을 위해 KT가 자체 개발해 운용 중인 빅데이터 기반의 무선 품질 분석 시스템 'KT WiNG(Wireless Network Guard)’에서 추출한 5G 품질 데이터를 기반으로 ‘5G 아이콘(AIKON)’의 학습결과 정확도를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고 있다.

 

아울러 KT는 5G 네트워크 관제 영역에도 최초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5G AI 관제시스템’을 운영 중에 있다고 밝혔다.

 

KT가 운영 중인 ‘5G AI 관제 시스템'은 KT만의 네트워크 운용ㆍ관제 노하우를 데이터화하고, 네트워크장비에서 수집한 신호ㆍ트래픽 알람ㆍ로그 등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딥러닝을 통해 AI 장애 예측 모델을 만든다.

 

이러한 장애 예측 모델을 기반으로 시스템에서 이상 징후가 감지되는 경우 예측 경보를 띄우고 자동으로 분석을 수행해 상황을 진단하고 조치 가이드를 제시한다.

 

네트워크 운용자가 직접 장애를 인지하고 조치를 수행하던 기존 네트워크 관제 영역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장애가 발생하기 전에 보다 빠르고 정확한 분석과 대응이 가능해져 장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지정용 상무는 “KT는 5G 네트워크에 AI기술을 접목해 네트워크 혁신과 더불어 고객에게 최고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앞으로도 더 다양한 네트워크 영역에 AI를 비롯한 신기술을 접목해 KT만의 차별화된 기술 혁신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KT,AI,인공지능,5G,혁신기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