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사회공헌 기업 육성 나서

‘임팩트업 2기’ 데모데이 통해 선순환 생태계 조성

김보연 기자 | 입력 : 2019/12/09 [13:52]

▲ 교보생명이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한 임팩트업 2기의 데모데이를 진행했다(사진=교보생명).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보연 기자) 교보생명이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기업들을 육성 및 지원해 선순환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교보생명은 지난 6일 ‘2019 세상에 임팩트를 더하자, 업(UP)’(이하 임팩트업) 선발 3개 기업과 광화문 본사 23층에서 데모데이(Demo Day)를 가졌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데모데이는 ‘임팩트업’ 2기 기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성장 계획을 발표하고 ‘투자유치의 장’을 통해, 임팩트 투자의 생태계를 활성화하고자 자리를 마련했다.

 

임팩트 기업이 꾸준히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이들이 지속해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취지가 반영됐다.

 

교보생명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며 가치를 창출하는 임팩트기업에 꾸준히 투자해왔으며 지난해부터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재단법인 홍합밸리와 손을 잡고 ‘임팩트업’을 진행해왔다.
 
지난해는 교육, 보건 등의 분야에서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기업 5곳을 발굴하고, 올해는 정보통신기술(ICT) 등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청소년 교육을 지원하는 곳을 선발해 육성했다. 

 

선발 기업은 미래세대 디지털 융복합 창의 체험 교육을 지원하는 (주)유쾌한, 3D 펜, 증강현실(AR) 기반 역사교육 콘텐츠를 개발하는 (주)체험왕, 아동 양육시설 및 보호 종료 청소년 대상 디자인 교육을 지원하는 (주)소이프스튜디오다.

 

올해 교보생명은 이들 3개 임팩트기업에 법무, 투자, IR, 마케팅 등 멘토링은 물론, 그로스해킹, 사회적 자본, 사업 계획서 작성 등 교육과 네트워킹 프로그램도 제공했다. 

 

또한, 이들과 미래세대 인재 양성을 위한 ‘교보드림메이커스 프로젝트’를 진행해 사회적 임팩트 창출에 나서, 미래를 이끌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인이 되는 데 필요한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 교육도 진행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임팩트업’은 임팩트 기업에 실질적인 컨설팅과 투자를 집행해 이들에게 성장 발판을 마련해 주기 위한 것”이라며 “어린이, 청소년들에게 교육을 지원하는 임팩트 기업을 많이 육성하는 것이 ‘국민교육진흥’이라는 창립이념을 실천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교보생명, 임팩트기업, 사회공헌, 컨설팅, 임팩트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