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고객 선택폭 넓힌 '다(多)사랑통합보험' 선보여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12/02 [10:54]

▲ 흥국생명은 2일 단 하나의 보험으로 진단, 입원, 수술, 치매, 장해, 생활비까지 보장이 가능한 통합보험 (무)흥국생명 다(多)사랑통합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흥국생명)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흥국생명(대표이사 조병익)이 단 하나의 보험으로 진단, 입원, 수술, 치매, 장해, 생활비까지 보장이 가능한 통합보험 (무)흥국생명 다(多)사랑통합보험을 출시했다.

 

2일 흥국생명에 따르면 이번 신상품은 고객이 필요한 보장만 쏙쏙 골라서 가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특약으로 구성돼 있으며, 암진단부터 뇌혈관, 허혈성심장질환, 당뇨, 각종 수술 및 입원, 그리고 생활비까지 담보를 세분화해 폭넓게 보장하도록 했다.

 

특히 눈여겨봐야 할 특약은 주요 4대(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치매)질환을 생활비로 보장하는 (무)암진단생활비특약, (무)2대질환생활비특약, (무)중증치매간병생활자금특약II로, 해당 특약에 가입하면 보험금 지급사유 진단 시 매월 생활비 100만 원을 보장(최대 5년, 중증치매간병자금은 종신)하며, 최초 36개월 즉 3600만 원은 보증지급한다.

 

아울러 여성을 위한 보장도 추가했다.

(무)여성암보장특약으로 여성생식기암인 자궁암과 난소암을 최대 3천만 원 보장하고, (무)여성특정부인과질환수술/입원특약으로 회당 10만 원/1만 원을 지급한다. 이는 다른 통합보험과 비교할 때 여성들을 위한 보장을 강화한 셈이다.

이 외에도 질병입원·수술특약과 재해입원·수술특약을 분리해 보장을 세분화해 그만큼 고객이 필요한 보장만 선택해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흥국생명 상품개발팀 관계자는 “이제는 보험도 고객이 직접 필요한 보장만 선택해 가입하는 DIY보험의 시대가 도래됐다”며 “이번 신상품은 다양한 특약으로 구성돼 있는 만큼 고객이 필요한 보장으로만 상품을 설계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무)흥국생명 다(多)사랑통합보험은 갱신형, 비갱신형으로 만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표준형과 무해지환급형 중 선택해 가입 가능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