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보, 시니어를 위한 롯데 골드플랜 간병보험 판매

최대 1억8천만 원 보장…장기요양등급 판정시 납입면제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11/28 [15:09]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고령화 사회 진입으로 평균수명 증가와 더불어 치매 등 노인성 질환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시니어를 위한 특화된 간병 보험이 주목받고 있다.

 

롯데손해보험은 노인장기요양보험의 장기요양등급에 따라 최대 100세까지 요양자금 및 요양연금 등을 보장받을 수 있는 장기간병전문보험 ‘무배당 롯데 골드플랜 간병보험’을 판매 중이다.

 

‘무배당 롯데 골드플랜 간병보험’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노인장기요양보험의 장기요양등급에 따라 빠르고 간편한 절차에 따라 약정된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보험이다.

 

노인장기요양보험에서 지급하는 급여와 별도로 장기요양등급에 따라 장기요양진단비(최초 1회 限)와 장기요양연금(5년간 매월 지급)을 합쳐 최고 1억8천만 원까지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또 일반 상해나 질병으로 사망시 일시지급 보험금 외에 5년간 매월 유족연금을 50% 지급하며, 80%이상 후유장해시 일시지급 보험금 외에 5년간 매월 후유장해 연금이 지급된다.

 

노인성질환 이외의 질병이나 상해사고에도 치료자금과 생활자금을 동시에 보장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최근 시니어를 위한 특화된 간병 보험으로 최적화됐다.

 

이밖에도 필요에 따라 3대 성인병(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진단비, CI(말기폐질환, 말기간경화, 말기신부전증) 진단비, 골절 진단비, 상해/질병 수술비ㆍ입원비 등 장기요양 이외 다양한 보장항목들도 자유롭게 추가 구성이 가능하다는 점도 눈에 뛴다.

 

롯데손해보험 장기상품팀 김태수 팀장은 “‘무배당 롯데 골드플랜 간병보험’은 간병보험 최고 수준의 요양자금을 보장하여 건강한 은퇴생활은 물론 치매 등 노인성질환 발생시 환자와 가족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상품을 개발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특히 본인이 직접 보험 가입하기도 하지만 최근에는 노후를 미처 준비하지 못한 부모님을 위해 자녀가 계약하는 사례도 늘어나는 추세다.

 

부모님을 피보험자로 계약할 경우 1% 할인이 적용되며, 안정적인 노후를 위해 부부가 동시 가입하는 경우 1%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중복할인도 가능해 최대 2%까지 보험료를 할인 받을 수 있다.

 

롯데손해보험의 ‘무배당 롯데 골드플랜 간병보험’은 ▲80세 ▲90세 ▲100세 만기로 가입연령은 20세부터 최장 70세까지 가능하다.

 

또한 노인장기요양보험의 장기요양등급 (1~4등급) 판정시 갱신보험료를 제외한 차회 이후의 보장보험료 납입도 면제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손해보험,무배당 롯데 골드플랜 간병보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