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3분기 영업이익 1162억…전년 대비 40.3% 감소

양질의 제품과 초저가 가격경쟁력으로 고객 유치 ‘안간힘’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11/14 [15:00]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이마트 3분기 연결매출액은 5조663억 원으로 전년대비 7.1%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0.3%로 대폭 줄어 경기 불황에 따른 돌파구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이마트가 14일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영업이익은 1162억 원으로 전년동기 1946억 원 대비 40.3% 감소했지만 지난 2분기 영업손실 299억 원과 비교하면 선방했다는 평가가 앞선다.

 

이마트 관계자는 “저온 현상으로 7월 기존점 매출은 부진했으나 8~9월 매출 감소폭이 전년 대비 3.1%로 상반기 기존점 매출 감소폭인 3.2% 보다 다소 개선됐다”고 전했다.

 

이 기간 동안 공휴일이 지난해보다 하루 적었던 것을 감안하면 매출 감소폭은 2% 수준이고 10월 역시 매출 감소폭 2.2%를 기록해 매출 개선 추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기대가 앞선다.

 

특히 3분기 실적은 최근 4분기 중 가장 높은 수치로 실적개선에 다소나마 긍정적인 신호로 풀이되고 있다.

 

이마트는 초저가 프로젝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와 ‘대한민국 쓱데이’가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면서 고객 유치에 박차를 가해 실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지만 아직까지 자회사들의 실적이 적자투성이어서 안심하기에는 이르다는 지적도 나온다.

 

신세계푸드와 이마트에브리데이는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각각 6억 원과 22억 원 증가하면서 이익 개선의 기대감을 높인 반면 이마트24와 SSG닷컴의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최근 이마트의 실적이 개선되지 못하면서 구원투수로 등판한 유통전문가 강희석 대표이사가 어떤 해법을 제시할지 어깨가 더 무거워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