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초등학생 행복도 ‘최하’ 수준…22개국 중 19위

아동 행복 증진, 국가적 목표로 설정해야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11/12 [09:54]

▲ 우리나라 초등학생들의 행복도와 삶의 만족도가 전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우리나라 초등학생들의 행복도와 삶의 만족도가 전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12일 국제 구호개발 비정부기구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학교 사회복지연구소가 발표한 ‘국제비교 맥락에서의 한국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 연구결과에 따르면 22개국 아동 중 우리나라 초등학생의 행복감은 최하위권인 19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아동은 전 세계 3만 4000명이며 우리나라는 초등학교 5학년생 3171명이 참가했다.

 

연구진은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 척도를 6개 문항으로 구성했으며, 전반적 만족감 척도를 1개 문항으로 구성해 행복감을 측정했다.

 

주관적 행복감 척도는 ▲돈에 대한 만족도 ▲시간 사용에 대한 만족도 ▲학습에 대한 만족도 ▲관계에 대한 만족도 ▲안전한 환경에 대한 만족도 ▲자기 자신에 대한 만족도 등이다.

 

우리나라 초등학생들의 행복감 척도는 84.4점을 기록했으며, 84점의 대만, 83.2점의 네팔, 82.4점의 베트남에 이어 19위을 차지했다.

 

우리나라보다 행복도가 낮은 순위를 기록한 국가는 스리랑카와 방글라데시, 네팔 3개국이었다.

 

눈여겨볼 점은 자기 자신에 대한 만족도가 22개국 중 20위, 시간 사용에 대한 만족도는 22개국 중 22위를 차지해 자존감이 매우 낮고, 학원 및 과외 등 시간의 대부분이 학습에 치중돼 여가 시간이 부족한 현실을 반영했다.

 

연구진은 보고서에서 “특정 국가의 주관적 행복감이 낮게 나타나는 가장 큰 이유는, 아동들이 자기 자신과 시간 사용, 타인과의 관계에 대한 만족도가 낮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연구진은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에는 일상적인 삶의 환경이 가장 중요하다”며 “아동의 기본적 욕구 충족과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궁극적으로 아동의 행복 증진을 국가적 목표로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초등학생, 행복도, 세이브더칠드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