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3분기 법인분할 후 영업이익 최대실적 달성

1천억 원 첫 돌파, 국내 로컬과 해외시장 공략 주효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11/01 [17:51]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오리온이 국내 뿐만 아니라 중국과 베트남, 러시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으며 세계인이 찾는 글로벌 스낵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오리온그룹(회장 담철곤)은 오리온이 2019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5300억 원, 영업이익 1018억 원을 기록하며 법인 분할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7.3%, 영업이익은 29.4% 성장한 것이다.

 

한국 법인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4%, 35.0% 증가하면서 선방했다.

 

신제품과 ‘착한 포장 프로젝트’ 일환으로 양을 늘린 제품들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이 주효했다는 평이다.

 

특히, 여름철 스낵 성수기에 선보인 ‘포카칩 햇감자 한정판 3종’이 소비자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완판되고 ‘치킨팝’, ‘썬 갈릭바게트’, ‘닥터유 단백질바’ 등 신제품들도 꾸준하게 인기를 얻으며 판매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더불어 가성비 트렌드에 맞춰 증량한 ‘촉촉한 초코칩’과 최근 출시한 ‘오!그래놀라 카카오’, ‘오!그래놀라 딸기’도 인기가 지속되며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어 4분기에도 가성비 높은 실속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출시해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 법인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4.9%, 17.4% 성장했다.

 

‘야!투도우’(오!감자)와 ‘하오요우취’(스윙칩) 등 기존 브랜드에서 새로운 제형과 맛으로 선보인 신제품들이 좋은 반응을 얻으며 여름철 및 국경절 연휴 등 스낵 성수기 공략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또 화남지역에 대한 시장 확대가 시너지를 내면서 성장세가 이어졌다.

 

현지 젤리시장이 성장하는 가운데 ‘궈즈궈즈’(마이구미), ‘뉴뉴따왕’(왕꿈틀이) 등 젤리 신제품도 젊은층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4분기에도 최대 대목인 춘절에 대비해 파이와 비스킷 신제품을 선보여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는 한편, 지난 10월 독점 판매 계약을 맺은 태국 기업 ‘타오케노이 (Tao Kae Noi)’의 김스낵 제품을 본격적으로 판매하며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베트남 법인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5.5%, 108.7% 성장하며 해외 법인 중 가장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였다.

 

‘초코파이’, ‘쿠스타스’(카스타드) 등을 필두로 한 파이류 외 ‘오스타’(포카칩) 등 스낵류가 증량 효과로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며 지속적인 강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쌀 스낵 ‘안’과 양산빵 ‘쎄봉’ 등 신제품이 출시되자마자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생산량을 증대해 매출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4분기에는 초코파이 신제품을 출시해 뗏 시즌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러시아 법인도 주력 브랜드인 초코파이 매출이 증가되고 있는 가운데, 신제품 ‘초코파이 라즈베리’, ‘초코파이 체리’도 출시되면서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고소미’와 ‘촉촉한 초코칩’ 등 비스킷 신제품도 좋은 반응을 얻으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0.5%, 48.2% 크게 성장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가별로 다양한 신제품이 성공적이었고 운영 효율화 노력들도 효과를 거두며, 기업 분할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밝혔다.

 

한편 오리온은 4분기에도 중국과 베트남의 춘절과 뗏 성수기를 대비해 경쟁력 있는 파이와 비스킷 신제품을 선보이고 타오케노이 김스낵 판매 확대와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출시를 통해 매출과 영업이익의 동반 성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