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최대 빛 축제 ‘제7회 이월드 별빛축제’ 11월 오픈

‘천만송이 꽃빛정원’ 등 화려한 볼거리 가득 넘쳐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11/01 [17:38]

▲ 제7회 이월드 별빛축제가 대구 이월드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사진=이랜드).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제7회 이월드 별빛축제가 대구 이월드(대표이사 유병천)에서 오는 11월 16일부터 내년 3월 1일까지 열린다.

 

이월드 별빛축제는 30여 종의 놀이기구와 대구의 랜드마크인 83타워를 빛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대구의 대표적인 축제로 매년 방문객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올해 7회째 이어지는 이월드 별빛축제는 11월 16일 별빛축제 그랜드 오픈 기념 불꽃쇼로 화려한 막을 올릴 예정으로 ‘천만송이 꽃빛 정원’이라는 슬로건 아래에 더 화려하고 로맨틱하게 변신한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 이월드 별빛축제에서는 새로운 볼거리들이 방문객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입구의 대형 트리를 시작으로 국내 최장길이 250m에 달하는 전국 최장 빛로드인 ‘엔젤로드’, 이월드 마스코트 비비 캐릭터를 초대형으로 구현한 ‘자이언트 엔젤비비’가 새로 등장하고, 전국 최대 규모 ‘별빛 장미정원’과 국내최초 ‘별빛 수국정원’, 국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별빛 백합정원’ 등 새로운 3개의 별빛 꽃 정원을 선보인다.

 

별빛축제를 찾은 방문객들은 꽃빛정원을 투어하는 곳곳에는 초대형 수국꽃볼과 대형 달 포토존 등 감성을 자극하는 별빛 포토존과 함께 로맨틱하고 특별한 추억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더불어 83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대구야경과 13만평 전체가 별빛으로 물들여진 이월드의 광경도 별빛축제에서 반드시 즐겨야 하는 필수코스다.

 

또 별빛축제에 앞서 11월 2일에는 전국에서 가장 빠른 ‘크리스마스 트리점등식’이 진행되며, 전국 가장 많은 산타가 함께 하는 ‘별빛 크리스마스 판타지’ 축제가 열린다.

 

트리점등식에는 101명의 “인싸 산타”와 함께 즐기는 산타101 퍼레이드, 산타 포토 타임, 소원풍선 날리기가 진행 될 예정이다.

 

이월드 전직원이 산타로 변신하여 고객들에게 선물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하고 크리스마스 12월 25일은 크리스마스 캐롤과 함께하는 초대형 크리스마스 불꽃쇼가 진행되어 로맨틱한 불꽃의 향연으로 눈과 귀가 즐거운 한 때를 즐길 수 있다.

 

이월드 축제 관계자는 “이월드 별빛축제는 전국 최고의 꽃빛 정원이 함께하는 놓치지 말아야 할 지역대표 축제로 특히 올해는 새로운 볼거리와 가장 빠른 크리스마스 축제와 함께 더욱 아름다운 추억을 고객들께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