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호주 WEHI 연구소와 전략적 MOU 체결

파이프라인 강화와 인력교류 통해 혁신신약 개발 기대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9/11/01 [15:44]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유한양행(사장 이정희)이 호주의 104년 된 역사를 가진 위하이(WEHI : Walter and Eliza Hall Institute of Medical Research) 연구소와 전략적 제휴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발표했다.

▲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자료사진=뉴시스).     ©팝콘뉴스

 

유한양행과 WEHI 연구소는 MOU 체결을 통해 초기 신약개발 과제들의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연구자들의 상호 교류 프로그램을 실시할 예정이다.

 

WEHI 연구소는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비영리ㆍ비정부 바이오메디칼 연구기관으로 암, 면역ㆍ염증, 노화 부분의 기초연구와 치료제 개발을 주요 연구분야로 삼고 있다.

 

양 기관은 앞으로 공통 관심 분야에 대한 연구과제를 선별하고, 선별된 초기단계의 공동연구과제들을 통한 치료제 개발을 수행하게 된다.

 

또한 박사급 연구원들이 상호 방문을 통해 유한의 연구자들은 보다 깊이 있는 기초과학 연구의 경험을 얻게 되며 WEHI 연구자들은 산업계에서 진행되는 신약개발 연구에 대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이정희 사장은 “이번 MOU는 비영리 해외연구소와 진행하는 유한의 첫 해외 공동연구로서 유한이 취약한 기초과학의 기반으로 한 혁신신약(First-in-class) 개발의 기회에 한 걸음 더 다가설 것”이며, “특히, WEHI 연구소의 관심 연구분야들(암, 면역ㆍ염증, 노화) 대부분이 유한의 관심 분야와 겹치기 때문에 좋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현재 유한양행은 호주 현지 법인을 통한 다각적인 공동연구 및 사업화 계획을 추진 중에 있다.

 

한편, WEHI연구소는 2019년 Nature에서 발표한 생물의과학(Biomedical) 분야의 비영리ㆍ비정부 연구소 가운데 세계 19위에 랭크 된 연구소로, 특히 기초연구분야에서 국제적인 명성을 이어가는 최상위 연구소로 알려져 있다.

 

현재 1100명이 넘는 임직원과 학생들을 수용하고 있으며, 현대과학의 해결과제로 존재하는 암, 면역ㆍ염증, 유전병 및 노화 분야를 선도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아울러 첨단 연구시설과 연구컴퓨팅(research computing)기술 등을 이용해 신약과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유한양행,WEHI연구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