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혁신금융 연간목표 초과 달성

혁신성장기업 전폭적인 금융지원 통해 미래경쟁력 확보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11/01 [10:08]

▲ 우리금융그룹 혁신금융추진위가 혁신성장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사진=뉴시스).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우리금융그룹 혁신금융추진위원회가 혁신성장기업에 대한 전폭적인 금융지원으로 미래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지난달 31일 ‘혁신금융추진위원회’를 개최해 창업ㆍ벤처ㆍ중소기업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혁신금융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방향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지난 5월 출법한 우리금융그룹 혁신금융추진위원회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위원장을 맡고 그룹사 CEO들이 위원으로 참여하여 그룹 차원의 혁신금융을 이끌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혁신성장기업에 대한 투자와 여신 지원은 그룹의 미래성장 동력으로서 적극적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를 그룹 경영 전반으로 확대해 혁신금융 선도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현재 혁신금융추진위원회 산하에는 ▲여신지원 ▲여신제도개선 ▲투자지원 ▲핀테크지원 등 4개 추진단을 구성해 전문분야별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여신지원’ 부문은 지난 9월말까지 6조6천억 원을 지원해 목표대비 122%를 달성했다.

 

특히,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에 대해 우리은행 기술금융 순증가액은 5조7천억 원으로 시중은행 중 가장 많은 금액이다.

 

또 현재는 지난 8월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가장 먼저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소재ㆍ부품·장비 업체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여신제도개선’ 부문 역시 이달부터 핀테크업체 피노텍 및 기업은행과 협업해 은행간 ‘온라인 대환대출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타 금융회사 대출을 상환하기 위해 해당 영업점을 직접 방문했던 불편과 고객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것은 물론 대출 미상환 리스크도 해소된다는 점에서 은행권 참여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투자지원’과 관련해서는 9월말 현재 1840억 원을 지원해 연내 목표를 100%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8년부터 은행권 최초로 혁신창업기업에 대한 직접투자를 시행했고, 올해도 상하반기 투자 대상 업체 공모제를 통해 선발된 20개 유망 기술력 보유 업체에 총 190억 원을 지원했다.

 

또한, 우리금융그룹은 일부 자회사들과 거래기업이 함께 직접 조성한 1천억 원 규모의 혁신성장 모펀드를 통해 약 1조원 규모의 하위펀드를 조성해 혁신성장기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정부주도 펀드 간접투자에서도 지난 9월까지 650억 원을 지원했고, 지속적인 펀드 출자로 연말까지 1천억 원 목표를 달성할 예정이다.

 

특히 ‘핀테크지원’ 부문과 관련해 우리금융그룹은 핀테크산업 활성화와 신남방국가 핀테크 로드(ROAD) 개설에 앞장서 지난달 24일 베트남 현지에 ‘디노랩 베트남’을 출범시키며 국내 핀테크기업들의 동남아시장 진출 지원을 본격화했다.

 

이달 중 신세계면세점과 업무협약을 맺고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된‘Drive Thru(드라이브 스루) 환전서비스’를 연내에 시행하는 한편, 그룹 DT(Digital Transformation)를 가속화 해 오픈뱅킹 시행과 함께 핀테크 업체들과 다양한 혁신서비스를 시도하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리금융그룹,혁신금융,혁신기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