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흔들기 나선 황색언론들

검찰, 윤중천 과거 진술 부인 등 허위사실 반박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9/10/11 [18:12]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조국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한겨레21이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과거 김학의 차관 스폰서 건설업자 윤중천씨로부터 수차례 접대를 받았지만 검찰이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검찰은 한겨레21의 보도에 대해 전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것에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 확고하다.

 

검찰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씨와 일면식도 없을 뿐만 아니라 별장에 간 일 조차 없으며 검찰총장으로 내정되면서 이미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사실무근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은 조국 법무부 장관으로 윤 총장이 윤중천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면 인사검증에 실패한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해당 사건을 재수사했던 검찰수사단(단장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11일 한겨레21의 보도에 즉각 입장문을 통해 반박에 나섰다.

 

2013년 검경 수사기록상 윤중천씨의 전화번호부, 명함, 통화내역, 다이어리 등 객관적 자료에 윤 총장의 이름이 전혀 등장하지 않아 서로가 알고 있다는 흔적을 보이는 자료가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윤씨를 면담한 이후 진술을 정리한 진술보고서를 검찰수사단이 넘겨받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맥락 없이 두 사람이 '알 수도 있다. 만났을 수도 있다'는 취지로 적어 놓은 것이 있어 윤씨를 불러 직접 확인했지만 과거 진술을 부인해 추가 조사에 나서지 않았다는 것이다.

 

무엇보다도 법무부 검찰 과거사 위원회가 지난 5월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조사 및 심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관련자 3명을 윤중천 관련 비위 의심 법조관계자로 특정해 수사를 촉구했지만 윤석열 총장에 대해 어떤 조치도 요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겨레21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사실화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11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해당 내용을 보도한 한겨레21 기자를 스튜디오로 불러 기사 내용에 대해 소개하는 가운데 진행자가 “윤석열 이름이 다이어리에서 나왔다고요?”라고 반복하는 등 확인되지 않은 의혹성 기사를 사실로 확정짓는 태도를 보였다.

 

또 기사작성자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으로부터 접대를 받았는지 진실을 밝히는 것보다도

 

익명의 취재원 3명이 제보한 윤중천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접대했다는 진술보고서를 검찰이 보고도 수사를 무마했다는데 취재 의도를 두었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검찰,윤석열,한겨레21,황색언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