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손병석 사장, 노조 파업에 대국민 사과문 발표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10/11 [10:33]

▲ 한국철도 손병석 사장이 철도노조 파업에 대한 대국민 사과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코레일)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한국철도 손병석 사장은 전국철도노동조합이 11일 오전 9시부터 72시간 시한부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서울 용산구에 있는 서울사옥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국민불편 최소화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열여섯 차례에 걸쳐 노조와 교섭을 진행했으나 주요 쟁점에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해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다”며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방부 대체인력을 투입하는 등 가용인력을 모두 동원해 종합비상수송대책을 세웠지만 부득이 열차 운행을 일부 줄이게 됐다”고 양해를 구하며 “출근시간에는 열차 운행을 집중 편성해 수도권전철을 100%로 유지하고 국가경제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화물열차는 수출입 물량 및 긴급 화물 위주로 수송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시간 이후에도 노동조합과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해 나가겠고, 빠른 시간 내 파업이 종결되도록 온 힘을 쏟겠다”며 “조금 늦더라도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철도 노사는 2019년도 임금교섭을 지난 5월 22일부터 10일까지 모두 16회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으며, 철도노조는 사전에 예고한 대로 11일 9시부터 14일 9시까지 파업에 돌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