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미각제빵소’ 판매량 600만 개 돌파

내년 매출 300억 원 달성 목표…제빵사업 신성장동력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10/04 [15:20]

▲ SPC삼립이 미각제빵소 신제품 호두파운드와 크림치즈플랫브레드를 출시했다(사진=SPC삼립).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미각제빵소’ 제품이 SPC삼립 제빵사업 부문의 신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SPC삼립은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미각제빵소’의 제품이 출시 5개월 만에 600만 개 판매를 돌파, 올해에만 1천만 개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각제빵소’는 지난 5월 ‘본질에 충실한 빵’을 콘셉트로 설목장 유기농 우유, 천일염, 이즈니버터 등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해 선보인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로 현재까지 8종의 제품을 선보여 왔다.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설목장 유기농 우유를 사용해 부드럽고 촉촉한 ‘카스텔라롤’로 약 200만 개가 판매됐으며, ‘크림치즈식빵’과 ‘초코소라빵’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미각제빵소는 기존 제품보다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고급화된 소비자들의 입맛과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트렌드에 부합해 인기를 얻으며, SPC삼립 제빵사업 부문의 신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SPC삼립 마케팅 담당자는 “베이커리 수준의 프리미엄 제품을 가까운 편의점과 마트에서 편리하게 접할 수 있게 한 것이 주효했다”며, “다양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연내 1천만 개 판매 돌파와 내년 매출 300억 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SPC삼립은 미각제빵소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패키지 리뉴얼을 진행했다. ‘미각제빵소’ 브랜드명을 더욱 강조하고, 레트로 감성의 제빵소 이미지를 적용했으며, 제품에 사용된 원료와 공법이 잘 보이도록 해 프리미엄 베이커리 콘셉트를 강조했다.

 

아울러 ‘설목장 유기농 우유’를 사용한 고소한 파운드 케이크인 ‘호두파운드’, SPC삼립이 최근 독점판매 계약을 맺은 크래프트하인즈社의 크림치즈를 넣은 ‘크림치즈플랫브레드’ 등 2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SPC,삼립, 미각제빵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