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보이스피싱 피해액 795억 원…중년층 절반 이상 피해

보이스피싱 담당 인력 17명으로 피해 예방 관리 불가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10/02 [15:43]

▲ 이원욱 의원이 보이스피싱을 심각한 사회문제로 규정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올바른 예방대책 마련을 주장했다(사진=이원욱의원실).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지난 5년 동안 우체국 보이스피싱 피해 금액이 795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사전에 예방관리할 수 있는 전담인력 부족으로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국회의원(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제출받은 ‘보이스피싱 피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우체국 예금 가입자의 보이스피싱 피해 신고건수는 1만1820건으로 집계됐다.

 

발생건수는 2017년까지 계속해서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으나 2018년에는 소폭 감소하는 대신 피해 금액은 오히려 증가했다.

 

아울러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가 가장 많은 연령대로는 50대가 29.5%로 가장 높고 40대 28.1%로 피해자의 절반 이상이 중년층에서 발생하고 있었다.

 

피해금액은 ▲50대 235억 원 ▲40대 205억 원 ▲60대 144억 원 ▲30대 125억 원 ▲70대 이상 45억 원 ▲20대 38억 원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우체국은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방지법’에 따라 지급정지 등의 절차로 피해를 최소화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나 신종 사기의 증가 등으로 인해 피해자가 지속적으로 양산되는 추세다.

 

피해 금액이 증가하고 있는 이유는 우정사업본부의 보이스피싱 전담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보이스피싱 제도 및 업무 총괄 담당 인력은 2명, 의심거래 모니터링이 5명, 피해 구제 담당 인력이 10명으로 총 17명에 불과하다.

 

이원욱 의원은 “보이스피싱 수법은 갈수록 진화해 교묘해져 사기에 취약한 노인층 뿐만 아니라, 전 연령층을 대상으로 무차별적인 범행을 시도하면서 피해가 속출하면서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연구ㆍ공유를 통해 예방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이스피싱, 이원욱의원, 우체국, 우정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