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KT와 손잡고 ‘스마트 건설’ 보급

건설 IT 솔루션 통해 전 현장에 생산성 향상 도모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10/01 [16:19]

▲ 현대건설이 KT와 손잡고 5G 통신망 기반 스마트 건설 기술 개발에 나선다(사진=현대건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현대건설이 KT와 손잡고 5G 통신망 기반의 스마트 건설 기술을 현장에 보급에 나선다.

 

현대건설(대표 박동욱)은 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현대건설 본사 사옥에서 KT와  ‘5G 기반 스마트 건설ㆍ건설자동화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5G 기반 건설 분야 생산성ㆍ품질향상 기술개발 ▲5G 건설현장 스마트건설기술(자율주행 로봇 등) 개발 ▲건설 현장 모니터링 기술에 대한 개발협력 등이며 기술실증을 통해 기술정보를 교환한다.

 

아울러 개발한 기술들을 빠르게 사업화하고 ‘건설 현장의 디지털 혁신(Digital Transformation)’을 이룰 수 있도록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5G 기반 협업을 지속할 계획이다.

 

특히 기술협력의 일환으로 현대건설은 건설사 중 최초로 기업 전용 5G를 도입해 현장에 시범 적용하게 된다.

 

우선 국내 2개 현장에서 5G 기반 건설 IT 솔루션을 공동으로 실증한 후, 5G 기반의 건설 현장 관리 기술을 전 현장으로 확대ㆍ보급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R&D센터장 이석홍 전무는 “현대건설은 스마트 건설 기술의 개발 및 현장 적용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KT와의 5G 기반 기술협력 사업화로 전 현장의 생산성 향상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도 “이번 MOU를 통해 KT와 현대건설은 최초의 5G 건설현장 혁신을 시작하려 한다”며, “향후 건설현장에 5G 기반 혁신기술을 적용해 최고의 품질과 효율 향상을 양사가 같이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건설, 5G, 스마트건설, KT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