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발레공연으로 지역간 문화격차 해소

국립발레단 ‘찾아가는 발레이야기’로 감동 전달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10/01 [08:35]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만추의 계절을 맞아 고품격 발레공연이 청주와 하동지역주민을 찾는다.

 

한국국토정보공사는 국립발레단과 함께 ‘찾아가는 발레이야기’란 주제로 10월 2일과 4일 이틀간 청주 예술의전당과 하동 문화예술회관에서 지역 주민들을 위한 발레 공연을 선사한다.

 

올해로 아홉 번째를 맞는 ‘찾아가는 발레이야기’는 ‘돈키호테’, ‘탱고’, ‘파키타’ 등 다양한 유명작품을 하이라이트 갈라 쇼 형태로 제작해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을 마련한 한국국토정보공사 관계자는 “평소 발레 문화를 접하기 힘든 국민에게 감동적인 고품격 발레의 세계를 경험하는 행복한 시간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 국립발레단원이 직접 초등학교로 찾아가는 발레교실도 열어 감동을 더한다.

 

7일 10시 청주시 북이초등학교와 음성군 평곡초등학교, 8일 산청군 산청초등학교와 합천군 삼가초등학교 21일과 22일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초등학교, 인제남초등학교, 어론초등학교, 부평초등학교를 차례로 방문해 한글날을 앞두고 초등학생들에게 발레의 꿈을 심어준다.

 

한국국토정보공사 최창학 사장은 “찾아가는 발레이야기는 국토정보공사와 국립발레단의 역량을 발휘해 문화소외계층을 상대로 펼치는 대표적인 메세나 활동”이라며“만추의 계절을 맞아 사랑하는 사람들과 격조 높은 발레를 보며 추억을 쌓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와 국립발레단은 2011년부터 작년까지 문화격차 해소와 국민행복을 위해 전국 58개 지역을 순회하며 수준 높은 발레공연과 시범을 무료로 선보여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발레이야기,국립발레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