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위비뱅크에 핀테크 서비스 융합

은행 경계 넘어 새로운 가치 창출 ‘오픈 파이낸스’ 정책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09/11 [14:36]

▲ 우리은행이 위비뱅크에 핀테크 서비스를 융합, 보다 다양한 기능을 고객에게 제공한다(사진=우리은행).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위비뱅크에 핀테크 서비스를 융합해 보다 혁신적인 오픈뱅킹 서비스가 제공된다.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위비뱅크 ‘오픈뱅킹’에 입점한 핀테크 기업과 은행 간 정보 연동 시스템을 구축하고, 해당 핀테크 기업의 서비스를 위비뱅크 이용 고객에게 제공한다.

 

오픈뱅킹은 핀테크 기업이 자사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우리은행의 간편 뱅킹 앱(App)인 위비뱅크에 지난 4월부터 운영되고 있다. 

 

오픈뱅킹에는 현재 14개 핀테크 기업이 입점해 있으며, 위비뱅크 이용 고객은 이달부터 아톤의 증권 추천, 데이터유니버스의 금융 사기 예방, 본컨설팅네트웍스(차봇)의 차량 시세 및 보험료 조회 등 3개사의 서비스를 오픈뱅킹에서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시작으로 우리은행은 오픈뱅킹에서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은행 내부에서만의 혁신이 아닌 다양한 기술과 창의적인 생각이 은행 내외의 경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다는 의미의 ‘오픈 파이낸스(Open Finance)’ 정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오픈 파이낸스 정책의 일환으로 우리은행은 은행이 핀테크 기업의 서비스를 품는 위비뱅크 ‘오픈뱅킹’과 핀테크 기업이 은행 API를 활용토록 지원하는 ‘우리은행 오픈API 포털’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6월 말 공개된 우리은행 ‘오픈API 포털’은 핀테크 기업의 금융 서비스 개발을 본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르면 오는 9월 말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레이니스트) 앱에 대안신용정보를 활용한 소액대출 한도조회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핀테크 기업은 고객 접점 확보와 사업성 검증이 중요하다”며 “혁신적 기술과 서비스를 보유하고 있지만 마케팅 채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게 위비뱅크 오픈뱅킹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리은행, 위비뱅크, 핀테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