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경기실사지수 87.8 경기 악화일로

한경연, “계절특수 사라지고 무역분쟁 심화로 경기 위축”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08/28 [11:28]

▲ 자료사진(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국내 경기가 불확실성만 커지면서 여전히 악화일로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장기적인 저성장 늪에 빠졌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8일 발표한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기업경기실사지수(이하 BSI) 9월 전망 지수는 87.8로 2개월 연속 80대 고지를 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SI 지수가 100을 기준으로 호불호가 갈리며 100미만이면 불황으로 본다.

 

주요 요인으로는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가 직간접으로 영향을 주고 있고 최근 일본의 수출제한이라는 보복성 조치로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되면서 경기여건이 녹록한 분위기가 아니라는 점이다.

 

특히 9월은 추석연휴가 있어 소비 지출이 많은 달로 기대를 걸어볼만 하지만 부정적인 시각이 팽배한 것은 교역량이 줄어드는 대외적인 요인이 불확실성으로 작용하면서 경기심리 위축 요인으로 나타나고 있다.

 

  

8월 실적은 84.0으로 ▲내수 87.8 ▲수출 93.4 ▲투자 94.1 ▲자금 94.9 ▲재고 102.4 ▲고용 94.9 ▲채산성 92.3 등으로 전 부문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재고 지수가 100 이상이면 재고과잉으로 부정적인 것을 의미한다.

 

우리나라 교역국은 미국과 중국이 전체 수출과 수입에서 차지하는 부분이 각각 37.9%(중국 24.3%, 미국13.6%), 33.6%(중국21.5%, 미국12.1%)로 전체 30%를 상회하기 때문에 불안심리가 더 커 보이는 이유다.

 

한국경제연구원 김윤경 기업연구실장은 “하반기 기대요인이었던 미중무역전쟁의 해결과 반도체 경기 회복이 지연되면서 기업심리 위축이 지속되고 있어 근본적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세제개편, 규제개혁과 함께 대외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실사지수,한국경제연구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