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직장인, 지난 10년간 출근 늦고 퇴근 빨라져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공공 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8/12 [11:09]

▲ 지난 10년간 서울시 직장인들의 출퇴근 트렌드가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한 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서울 직장인들의 출근은 늦어지고 퇴근이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 하나금융경영연구소(소장 정중호)가 공공 데이터 분석을 통해 12일 서울시 직장인의 출퇴근 트렌드 변화를 연구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서울시 직장인의 출근 시간은 늦어지고 퇴근 시간은 빨라진 것이 확인됐으며, 거주지와 직장이 동일한 지역(자치구)인 직장인이 51%에 달하는 등 “직주근접” 선호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또한 최근 10년간의 상권 변화를 반영해 가산디지털단지와 합정, 홍대입구역의 출퇴근 혼잡도가 크게 증가한 반면, 청량리역과 삼성역 등은 혼잡도가 감소했다.

 

서남권(여의도ㆍ영등포) 지역의 경우 오전 7시대 출근 비중이 2008년 대비 4.8%p 높아졌지만, 동남권(강남)은 오전 9시대 출근 비중이 5.8%p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퇴근 시간은 모든 지역에서 19시 이전 퇴근 비중이 급격히 늘었으며, 특히 도심권(시청 지구) 직장인의 18시대 퇴근 비중이 10년 전에 비해 6.8%p 높아진 42.8%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서남권(구로ㆍ가산 디지털단지) 직장인들은 10년 전과 비교해 오전 9시대 출근 비중이 5.3%p 늘고, 19~20시대 퇴근 비중이 8.9%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출퇴근 시간 변화가 가장 두드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동 연구소는 서울 시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인 ‘서울 서베이’의 지난 10년간 응답 자료를 통합 분석한 결과, 서울에 거주하는 직장인의 하루 평균 출퇴근 소요 시간은 1시간 8분(편도 33.9분)으로, 10년 전(2008년) 1시간 9분과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반면 거주하고 있는 지역(자치구) 내에서 통근하는 직장인은 출퇴근에 평균 42분(편도 21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처럼 집과 회사가 같은 지역 내에 위치한 직장인은 2008년 전체의 42%에서 지난해 51%로 증가했다.

 

연구소는 이러한 집과 직장 간의 거리가 가까운 ‘직주 근접’ 선호 현상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출근, 퇴근, 서울시, 직장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