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FIG 제 7분과 연례회의’ 12년 만에 서울 개최

‘디지털 트윈, 스마트 시티와 스마트 토지정보’ 주제로 열려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8/06 [11:41]

▲ 국제측량사연맹(FIG)과 국토교통부(MoLIT)가 주최하고, LX주관으로 15개국 해외인사와 국내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하는 FIG 제 7분과 연례회의가 12년 만에 서울에서 지난 5일 개최됐다(사진=한국국토정보공사).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세계측량사들의 축제인 ‘FIG 연례회의’가 12년 만에 서울에서 다시 열린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 주관으로 ‘2019 FIG 제 7분과 연례회의’가 5일부터 9일까지 서울 강남소재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열리고 있다.

 

국제측량사연맹(FIG)과 국토교통부(MoLIT)가 주최하고, LX주관으로 15개국 해외인사와 국내전문가 등 1백여 명이 참석해 열리는 이번 연례회의는 ‘2019 스마트국토엑스포’와 7일부터 사흘간 연계 진행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시킬 예정이다.

 

‘디지털 트윈, 스마트시티와 스마트 토지정보(Digital Twin, Smart Cities and Smart Land Information)’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서울 연례회의는 새로 취임한 FIG 7분과 위원장 다니엘 파에즈(Daniel Paez, 콜롬비아)를 비롯해 FIG 부회장 오르한 에르칸(Orhan Ercan, 터키), 유엔 국제토지관리기구(UN-GLTN) 국장 오마르 실라(Oumar Sylla, 케냐) 등이 참석했다.

 

개회식과 국내기관 소개로 첫날 행사를 연 후 다음 날인 6일 개최되는 세미나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스마트시티와 디지털 트윈, 지적(地籍)과 토지관리, 지적(地籍) 4.0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교류했다.

 

이어 7일부터는 서울 코엑스에서 사흘간 열리는 2019 스마트국토엑스포 행사에 참석해 공동워크숍과 제 7분과 워킹그룹 보고회를 갖는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은 축사를 통해 “스마트한 공간정보와 스마트 시티를 선도하는 또 다른 힘이 FIG 연례회의에서 새롭게 시작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창학 LX사장도 “FIG 회원국 간 다양한 경험과 지식공유를 통해 지적 분야와 공간정보 산업이 한 단계 더 높이 도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1878년에 설립된 FIG는 유엔과 세계은행이 인정한 비정부 조직으로 지적, 공간정보, 부동산 평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회원국 간 상호협력과 지식 및 경험공유를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1981년 46번째로 정회원으로 가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FIG 제 7분과 연례회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