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인기과자 10종 ‘친환경 포장재’로 개선

디자인 단순화 및 인쇄 도수 축소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08/01 [09:27]

▲ 오리온이 환경보호를 위해 인기과자 10종의 제품 포장재 개선을 실시한다(사진=오리온).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오리온이 인기과자 10종의 제품 포장재에 들어가는 잉크 사용량을 줄여 친환경 경영에 앞장선다.

 

오리온의 이번 포장재 개선은 디자인을 단순화해 인쇄 도수를 줄이는 것으로, 지난 7월부터 고소미, 다이제, 촉촉한 초코칩 등 10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오는 10월까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낱개 포장 제품의 경우 인쇄 도수를 기존 7~8도는 5도 이하로, 4도는 3도 이하로 낮출 계획으로 연간 약 32톤의 잉크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리온은 지난 2015년 22개 브랜드의 포장재 인쇄 도수를 줄여 연간 약 88톤의 잉크를 절감해왔다.

 

이번 포장재 개선으로 포장재 제조시 사용하는 잉크 양을 연간 총 120톤 가까이 줄이게 되는 만큼 환경보호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오리온은 지난 2014년부터 ‘착한 포장 프로젝트’를 통해 자원 낭비와 환경오염의 문제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포장재 혁신 작업을 지속하고 있으며 총 21개 제품의 포장재 규격을 축소했다.

 

오리온의 인기 제품인 ‘오징어땅콩’, ‘스윙칩’, ‘포카칩’은 한 해 동안 해당 제품을 생산하는데 사용한 포장재의 총 양을 축소 전 크기 기준 사용량과 비교한 결과, 여의도 면적의 40%에 달하는 포장재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6월에는 ‘파스타칩’의 기존 ‘투고(To-Go) 박스’ 형태 패키지를 스탠딩 파우치 형태로 간소화해, 연간 축구장 30개 크기인 21만㎡가 넘는 포장재를 줄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친환경 경영은 기업이 다해야 할 사회적 책임임과 동시에 지속 성장을 위해 갖춰야 할 경쟁력”이라며 “오리온 윤리경영의 한 축인 친환경 경영 실천을 위한 실질적인 활동을 지속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리온, 친환경, 포장재, 카스타드, 오징어땅콩, 다이제, 과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