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배송사각지역 도서와 오지 드론으로 해결

6개 기관, 도로명 주소활용 드론배송기지 업무협약체결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7/31 [18:53]

▲ 좌로부터 박종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소장, 김용찬 충남부지사,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송정수 우정사업본부 단장, 박병호 전남부지사, 최창학 LX사장(사진=LX).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가 드론산업의 물꼬를 트면서 드론을 이용한 택배사업이 구체적으로 가시화되면서 그동안 배달과 택배 등이 어려웠던 도서와 오지의 물류배송에 청신호가 켜졌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는 31일 충남 당진시 소재 당진전력문화홍보관에서 행정안전부와 충청남도, 전라남도와 우정사업본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5개 기관과 ‘지역밀착형 주소기반 드론운영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도서와 산간 등 배송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오지에 드론을 활용한 물류배송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약으로, 금년말까지 충청남도와 전라남도, 전주시 등 3개 지역을 선정해 드론 배달점을 설치한 뒤 내년부터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을 주요골자로 담았다.

 

이날 협약에서는 실제 물건을 매단 드론이 당진전력문화홍보관에서 약 4.3㎞떨어진 난지도와 4.2㎞거리의 소난지도에 물건을 배송하고 다시 원위치로 복귀하는 배송 시범을 보여 관계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아직까지 사업초기화 단계이지만 현재 산업자원통상부가 추진 중인 배송실증사업과 전국적으로 통일된 도로명주소체계를 활용한 이번 드론배달사업이 연계된다면 배달지점의 체계적인 주소부여는 물론 위치 찾기도 더욱 쉬워질 수 있다.

 

최창학 사장은 “지역 밀착형 주소기반 드론사업의 성공적 안착으로 물류사각 지대의 국민에게 보다 편리한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이번 사업이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또 다른 마중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국토정보공사는 국내 드론산업의 초기 성장기반을 확보하고 공공주도형 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2018년 7월 정부로부터 드론 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받았으며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사업’을 위탁 수행하고 있다.

▲ 무인드론 배송시연(사진=LX)     © 팝콘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드론택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