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S-EGF 함유 ‘BTN 마스크팩’ 세트 출시

각질제거, 미백 및 주름개선, 리프팅 3단계 홈케어 구성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07/31 [14:57]

(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피부 회복, 재생을 돕는 ‘슈퍼 이지에프(S-EGF)’와 동안 피부의 비법으로 알려진 ‘베이비 콜라겐’이 다량 함유된 마스크팩이 새롭게 출시돼 아기 피부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다.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대표이사 박상현)는 전문 에스테틱 수준의 홈케어를 제공하는 ‘BTN 마스크팩’ 세트를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BTN 마스크팩은 바디프랜드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프리미엄 홈뷰티 제품으로, ‘피부 시간을 원래로 되돌린다’는 의미의 ‘백 투 더 네이처(Back to the Nature, 이하 BTN)’가 제품 콘셉트이자 브랜드명이다.

 

전문의만 7명이 있는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의 피부과 전문의와 항노화 분야 내과 전문의, 피부 관리사 등 전문인력이 기획부터 연구개발(R&D), 생산, 출시까지 전 과정을 이끌었다.

 

BTN 마스크팩은 각질제거와 미백 및 주름개선, 탄력 개선(리프팅)까지를 한 번에 받을 수 있도록 3단계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1단계는 24K 황금 필오프(Peel-off)팩으로 피부 표면의 각질과 미세한 먼지를 제거하고, 2단계는 PCL(Premium Collagen for Luminous skin) 에센스 마스크팩으로 미백과 함께 주름을 개선한다. 아울러, 마지막 3단계는 인체공학적 V라인 밴드로 리프팅 효과를 제공한다.

 

BTN 마스크팩의 가장 큰 차별점은 제넥신사의 S-EGF가 함유된 국내 최초의 마스크팩이라는 사실이다.

 

제넥신의 S-EGF는 피부 회복과 재생에 탁월한 성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소개되고 있다.

 

EGF(Epidermal Growth Factor, 표피성장인자)에 특수기술을 접목해 피부 회복과 재생 성분의 체내 지속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제품에는 S-EGF와 ‘회춘 호르몬’으로 불리는 ‘성장호르몬(GX-H9)’이 적절히 배합돼 있어 건강하고 탄력 있는 피부를 만드는 데 도움을 준다.

 

여기에 2년여의 R&D 끝에 나온 PCL 에센스(베이비 콜라겐 덩어리)도 주목할 만하다.

 

BTN 마스크팩의 핵심성분인 PCL 에센스에는 주로 아기 피부에서 발견돼 동안의 비결로 알려진 ‘타입3(Type3) 콜라겐’이 국내에서 판매되는 제품 중 가장 많은 80%가 함유됐다.

 

타입3 콜라겐은 아기 때는 피부 전체 콜라겐의 50% 이상을 차지하지만, 성인이 되면 10% 안팎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스크팩 시트는 100%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원단으로 피부 자극을 최소화했으며 머리카락보다 가는 극세사 섬유의 천연 셀룰로오스 시트는 얼굴에 얇고 부드럽게 밀착해 쉽게 증발하는 에센스를 끌어당기고, 주요 성분을 피부 곳곳에 퍼트린다.

 

여기에 BTN 마스크팩은 대한피부과학연구소의 ‘4주 사용 전후 대비 개선효과’ 임상시험에서 피부 수분 함유량, 치밀도, 각질 지수, 진정 등 총 10가지 항목에서 개선 효과가 입증됐다.

 

임상 결과, BTN 마스크팩 사용 4주 후 피부의 수분 함유량은 29% 증가하고, 피부 치밀도는 20% 증가, 피부 각질 지수는 30% 감소하는 등의 유의미한 효과를 거뒀다.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 이미혜 실장(피부과 전문의)은 “BTN 마스크팩은 피부과 병, 의원에서 널리 사용되는 ‘밀봉 요법’을 이용해 S-EGF, 베이비 콜라겐의 흡수를 극대화하고, 손쉬운 3단계 홈케어로 편의성을 높인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BTN 마스크팩은 필오프팩 4개, PCL 에센스 마스크팩 12개 구성이 한 세트로 바디프랜드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바디프렌드,BTN 마스크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