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121번이나 상습 부정승차한 얌체승객 적발

부정승차 운임 약 1백만 원과 부가운임 약 1천만 원 징수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07/11 [16:20]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짧은 구간의 열차 운임을 편법으로 121번이나 부정 승차해오던 얌체승객이 1천만 원이 넘는 열배의 부가운임을 토해내며 된서리를 맞았다.

 

코레일은 ‘출발 후 반환서비스’를 악용해 광명역에서 서울역까지 KTX를 상습적으로 부정 이용해온 승차자를 단속하고 약 1천만 원의 부가운임을 징수했다고 밝혔다.

 

작년 10월 도입된 ‘출발 후 반환 서비스’는 열차 출발 이후 10분 이내에는 역에 방문할 필요 없이 코레일톡 앱에서 바로 구매한 승차권을 반환할 수 있는 고객 서비스다.

 

코레일은 부정이용을 막기 위해 스마트폰 GPS를 활용해 해당 열차에 탑승하면 반환할 수 없도록 조치하고 있다.

 

적발된 A씨는 열차 안에서는 반환이 되지 않지만 열차가 아닌 곳에서는 취소가 가능한 점을 이용해 본인이 아닌 지인 B씨를 이용해 승차권을 구매하도록 하고 본인은 사진으로 전송받은 승차권으로 열차를 이용하고 10분 전에 B씨가 승차권을 반환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적발되더라도 한 번의 부정승차에 대한 부가운임만 지불하면 된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작년 12월부터 올해 7월까지 총 8개월에 거쳐 121번의 부정승차를 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코레일은 승차권 발매현황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하던 중 A씨의 이용패턴을 수상히 여기고 수차례의 확인과 추적을 거쳐 부정승차자인 A씨를 현장에서 적발했다.

 

코레일은 철도사업법에 따라 A씨로부터 부정승차 121회의 원 운임 101만6400원과 10배에 해당하는 부가운임 1016만4000원을 징수했다.

 

코레일 이선관 고객마케팅단장은 “다수 선의의 고객을 위한 편의 서비스를 악용해 부정승차를 하는 것은 엄연한 범죄행위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부정승차를 단속하고 올바른 철도이용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레일,부정승차,얌체승객,부가운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