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2019 사회적기업 육성 유공자’ 공로 인정받아

청년 창업 지원으로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수상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07/08 [16:35]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좌)과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우)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KT&G).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KT&G(사장 백복인)가 지난 5일 ‘2019 사회적기업 육성 유공자’ 시상식에서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2019 사회적기업 육성 유공자  시상식은 우리 사회에 부족한 사회서비스의 확충과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우수한 사례를 발굴, 사회적 기업의 가치를 전파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KT&G는 예비 사회적 기업가의 발굴과 육성을 위해 ‘KT&G 상상스타트업 캠프’를 열어 지난 2017년 9월부터 2019년 3월까지 3회에 걸쳐 모두 30억 원 규모를 지원했다.

 

해당 프로그램이 민간 주도의 사회적기업 교육 과정인 점을 높게 인정받아 시상식에서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KT&G 상상스타트업 캠프’는 환경보전, 소외계층 지원 등의 사회적 문제를 비즈니스를 통해 해결하려는 청년 창업을 중점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특히 창업 준비가 된 팀을 지원해주는 기존 프로그램들과는 달리 창업을 꿈꾸는 팀과 개인을 선발해 팀 빌딩 과정부터 도움을 주는 등 예비 사업가들에 집중한 점이 특징이다.

 

아울러 현직 창업가를 매칭해주는 코치 전담제를 도입해 14주간 사업 아이템 분석, 벤치마킹 워크숍, 브랜딩 전략 수립 등의 교육을 실시하고, 각종 지표관리부터 분야별 전문 코칭, 창업 아이템의 사업화 지원 등의 과정을 진행하며 창업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역량을 기르는데 초점을 맞췄다.

 

KT&G 김경동 사회공헌실장은 “KT&G는 ‘상상스타트업 캠프’의 처음 문을 연 2017년부터 지금까지 55개 팀을 배출하며 사회적기업 활성화와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20년 성수동 소셜벤처 밸리 내 청년창업지원센터 오픈을 계획하고 있는 만큼 지속 가능한 사회적기업 창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T&G, 사회공헌, 창업, 고용노동부, 장관, 시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