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3조 원 규모 ‘혁신성장펀드’ 출범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등 주요 관계사가 직접 펀드 출자에 참여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9/07/03 [17:12]

▲ 우리금융그룹이 3조 원 규모의 '혁신성장펀드'를 출범했다(사진=우리은행).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수진 기자) 주요 관계사가 직접 펀드 출자에 참여하는 3조 원 규모 펀드가 출범했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혁신성장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 지원, 시장 내 민간자본 활성화를 목적으로 3조 원 규모의 ‘우리혁신성장펀드’를 출범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1호 ‘우리혁신성장펀드’ 출범을 시작으로 2020년 2호, 2021년 3호 펀드에 각 1000억 원씩 총 3000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하위펀드의 선정과 모집을 통해 매년 1조 원씩 총 3조 원 규모의 펀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우리혁신성장펀드’는 우리은행이 앵커투자자로, 우리종합금융과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 등 그룹사가 펀드 투자자로 참여한다.

 

특히, 이번 1호 펀드에는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등 주요 증권사도 참여했다.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이 본 펀드를 운용하며, 정책출자기관의 위탁운용사로 선정된 운용사를 중심으로 하위펀드를 선정할 계획이다.

 

조성된 펀드는 매년 약 500개 이상 혁신성장기업에 투자된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우리혁신성장펀드, ▲정책출자기관 매칭펀드 참여, ▲혁신성장기업 직접투자 등 은행 IB 그룹을 중심으로 ‘혁신성장투자 3종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우리은행은 최근 3년간 정책출자기관 매칭펀드에 주요 출자자로 약 2650억 원을 투자했으며, 2018년에는 은행권 최초로 공모를 통해 자체 선정한 혁신성장기업에 180억 원을 직접 투자했다. 올해는 약 200억 원 규모의 직접 투자를 진행 중이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우리금융그룹의 주요 관계사가 함께 참여하는 펀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우리혁신성장펀드를 통해 혁신성과 성장성을 보유한 기업을 지원함으로써 생산적금융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리금융그룹, 혁신성장펀드,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