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중요 제보자’ 칼에 찔려…경찰 수사 중”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 개인 채널 통해 주장 밝혀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6/21 [14:24]

▲ 버닝썬 중요 제보자가 칼에 찔렸다고 주장하는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사진=인터넷갈무리).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버닝썬 사건을 제보한 ‘중요 제보자’가 칼에 찔렸다는 주장이 유튜브 방송을 통해 제기됐다.

 

‘김용호연예부장’이라는 닉네임의 한 유튜버는 21일 자신의 채널을 통해 “버닝썬 사건의 최초 제보자 중 한 명이 얼마 전에 칼을 맞았다”며 “생명의 위협을 느끼곤 가족들과 연락을 끊은 후 잠적해서 은신처에 숨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칼에 찔린 제보자가 다행히 생명은 건졌다며 목숨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으며 충격적인 것은 칼로 찌른 가해자를 경찰이 잡았는데 범인이 ‘우발적 범행’이며 ‘자기는 원래 미친 X’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이는 우발적인 범행일 수 없다”고 강조하며 “경찰이 수사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 빨리 발표해라”고 촉구했다.

 

해당 사실은 인터넷을 타고 빠르게 퍼지고 있으며 올라오는 기사마다 삭제되고 있어 누리꾼들의 의심은 더욱 커져만 가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버닝썬, 제보자, 승리, YG, 양현석, 김상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