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4명 집단 폭행에 숨진 시신 방치하고 도주

가해자들 렌터카 빌려 도주 후 결국 자수해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6/11 [14:30]

▲ 10대 4명이 친구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해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사진=뉴시스).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직업학교에서 만난 친구를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이 자수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상해치사)로 A군(18) 등 10대 4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을 비롯한 4명은 지난 9일 광주 북구에 위치한 원룸에서 오전 1시부터 친구 B군(18)을 폭행하기 시작했다.

 

얼굴, 가슴, 배 등을 무차별적으로 폭행당한 B군은 의식을 잃었고 결국 안타깝게 운명을 달리했다.

 

B군이 숨진 것을 확인한 A군 일행은 렌터카를 빌려 전북 순창으로 도주했다가 순창경찰서에 “광주 북구 두암동 원룸에 친구 시신이 있다”고 진술하며 자수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신고를 토대로 상해치사 사건이 발생한 원룸을 방문한 경찰은 방 안에서 휘어진 철제 목발과 구부러진 우산, 찌그러진 청소봉 등이 놓여 있었으며 폭행의 정도를 짐작하게 하는 혈흔이 창문에서 발견됐다.

 

피해자 B군과 가해자 A군 일행은 광주의 한 직업전문학교를 함께 다니다 알게 됐으며 지난 3월부터 함께 원룸에 모여 살기 시작하며 가해자 일행은 B군에게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은 “B군의 시신 검시 결과 폭행에 의한 다발성 손상이 사인으로 추정된다”며 가해학생 4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0대, 강력범죄, 도주, 방치, 시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