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10일 별세…조문 오후 2시부터

여야 정쟁 멈추고 논평 통해 추모 뜻 전해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6/11 [10:55]

▲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김대중평화센터의 이사장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했다.

 

최근 노환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아오던 이희호 여사는 향년 97세의 나이로 찬송가를 부르다 편안하게 오후 11시 37분 경 소천했다.

 

1922년 출생의 이 여사는 민주주의를 위해 앞장섰던 대표적 여성운동가로, 1962년 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결혼해 격동의 현대사를 동지로써 서로 의지하며 걸어왔다.

 

특히 여성의 공직진출 확대를 비롯해 여성계 인사들의 정계 진출의 문호를 넓히는 데 힘썼으며 그의 별세 소식에 각계각층에서는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여야는 정쟁을 멈추고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애도와 추모의 뜻을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의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11일 새벽, 논평을 통해 “여성운동가이자, 사회운동가, 평화운동가였던 이 여사는 새 시대의 희망을 밝히는 거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지도자로서 항상 역사의 중심에 서서 끊임없이 더 좋은 세상의 등불을 밝혔던 이희호 여사는 대한민국의 진정한 퍼스트레이디였다”고 살아생전 이희호 여사의 업적을 기렸다.

 

자유한국당의 민경욱 대변인은 “고인께서 민주주의, 여성 그리고 장애인 인권운동을 위해 평생 헌신했던 열정과 숭고한 뜻을 기리며,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유가족 및 친지 분들게 삼가 깊은 애도를 표하며 국민과 함께 슬픔을 나누겠다”고 논평했다.

 

이 여사의 분향소는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1호에 마련될 예정으로 조문은 11일 오후 2시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오는 14일 오전 6시로 장지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이며 장례 예배는 14일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희호, 소천, 별세, 김대중, 문재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