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4회 현충일, 진정한 애국의 의미 되새겨

文 대통령, “애국 앞에 보수 진보 따로 없어”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9/06/06 [15:53]

▲ 문재인 대통령이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진정한 애국에는 진보와 보수가 따로 없다며 통합된 사회로 발전을 강조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살아 있는 애국의 현장 국립서울현충원에서 6일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이 열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및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대표, 시민 등 1만여 명이 참석해 나라를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추념사를 통해 순국선열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이 의미하는 애국은 보수와 진보로 나눠진 국가 아닌 함께 공존하고 통합된 사회로 발전하는 것이 이 시대의 진정한 보훈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바로 애국이며 기득권에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보수와 진보로 나누며 대립하던 이념의 시대가 있었지만 오늘 대한민국은 보수와 진보의 역사가 모두 함께 어울려 있으며 지금 우리가 누리는 독립과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에는 보수와 진보의 노력이 함께 녹아 있고 보수와 진보,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고 선언했다.

 

정치적 신념을 특정 정치세력으로 단정짓기 보다는 모두가 보수적일 수도 있고 진보적일 수도 있다며 시대적이고 정치적인 가변성을 강조한 것으로 애국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정의한 것이다.

 

최근 정치권이 극한대립을 보이며 5월 국회 휴업이 보수와 진보라는 이분법적 구분에서 비롯되고 기득권 다툼으로 이어지고 있어 사고의 유연성을 갖고 애국이라는 가치 앞에 통합된 발전을 강조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64회 현충일,추념사,문재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