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ㆍ한국인터넷진흥원, 5G·융합ICT 보안강화 공동협력

보안 위협 공동분석과 관련 정보 실시간 공유

김제경 기자 | 입력 : 2019/06/05 [15:51]

▲ KT, 한국인터넷진흥원은 4일 판교 정보보호 클러스터에서 ‘5G·융합ICT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KT).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안전한 5G 네트워크 구현을 위해 KT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사이버 보안 강화에 손을 맞잡았다.

 

KT는 판교 정보보호 클러스터에서 한국인터넷진흥원과 ‘5G·융합ICT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5G, IoT 등 융합 ICT 분야에서 증대되고 있는 사이버 보안위협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고 대국민 보안 인식을 향상시키기 위해 공동 노력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세부 협력 사항으로는 ▲5G·융합ICT 분야 사이버보안 기술협력 ▲IoT 보안내재화 확산을 위한 공동 협력 ▲빅데이터, AI 등 최신 사이버보안 위협정보 공유 ▲대국민 사이버보안 인식제고 활동 등이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5Gㆍ융합ICT 서비스의 보안위협에 공동 분석하고 양 기관에서 수집되는 빅데이터·AI 기반의 최신 보안위협 정보를 실시간 공유해, 나날이 지능화, 대규모화 되는 5G 시대의 보안위협에 보다 빠르게 대응하게 된다.

 

특히 KT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시행 중인 ‘IoT 보안 인증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IoT 서비스의 보안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KT가 지난 22일 개소한 ‘융합보안실증센터’에서 보안성 검증을 한 단말에 대해서는 추가적으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IoT 보안 인증서비스’를 통해 공식 보안 인증을 획득해 사용자들이 더욱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IoT 서비스를 만들기로 했다.

 

KT INS본부장 김영식 전무는 “스마트시티, 헬스케어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5G를 비롯한ICT 융합기술이 확대 적용됨에 따라 사이버보안 강화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어 이번 KISA와의 협력을 통해 보다 안전한 5G 네트워크를 구현하고 국민 안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T,한국이터넷진흥원,사이버보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