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징계 확정 “친손무죄, 반손유죄”

오신환 원내대표 즉각 편파적 결정에 반발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9/05/31 [17:43]

▲ 바른미래당은 31일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 당사에서 전체 회의를 열고 윤리위원회에 제소된 징계 절차와 관련해 논의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바른미래당이 징계안 가운데 하태경 최고위원의 ‘노인 비하’ 발언만 본 징계 절차를 밟기로 하면서 다시 한번 부딪혔다.

 

바른미래당은 31일 서울 여의도 바른미래당 당사에서 전체 회의를 열고 윤리위원회에 제소된 징계 절차와 관련해 논의했다.

 

윤리위원회는 하 최고위원은 당헌 당규를 위반했다는 점이 충분히 인정됐다며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지만 함께 제소된 유승민 의원과 이찬열 의원 및 이준석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절차는 착수하지 않기로 했다.

 

바른미래당 송태호 윤리위원장은 “사회적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위원들 다수가 인정해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며 “규정에 따른 절차를 진행한 뒤 준비가 되면 위원들 의견을 물어 다음 회의 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22일 임시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비하한 이유로 윤리위원회에 제소됐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당 윤리위원회의 결정에 대한 입장문에서 “이날 결정을 재고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며 “손 대표를 비난한 하 최고위원만 징계 절차에 회부한 당 윤리위의 결정은 ‘친손무죄 반손유죄’ 논란만 일으키는 편파적 결정”이라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이 직무정지 이상 처분을 받을 경우 최고위원직 유지가 힘들뿐더러 내년 총선 공천에도 큰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한편 다시 한번 바른미래당 내부 갈등을 야기한 손 대표를 두고 자유한국당은 “안쓰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당내 갈등의 원인으로 전락했으면서도 분란을 수습하는 정치력을 전혀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손 대표가 남 탓이나 하고 있다”며 “독자적인 생존을 모색하는 공당의 대표로서는 부족하기 이를 데 없다”고 비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하태경, 오신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