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침몰 여객선, 탑승객용 구명조끼 없었다

현지 여행객, “여기는 안전 불감증인지 승객들 구명조끼도 안 씌워줬다”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5/30 [10:17]

▲ 서울 중구 서소문로에 위치한 참좋은여행사에서 이상무 전무이사(최고고객책임자)가 사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현지시각 29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침몰한 선박에 탑승하고 있던 승객들에 구명조끼가 제공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부다페스트 현지인데 한국 관광객 배 전복사고가 났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오전 6시에 게시됐다.

 

현지 여행객이라 밝힌 A씨는 “참좋은여행사 크루즈 관광에서 배 전복사고가 일어났다. 비가 너무 많이 오고 있는데다 유속도 빠르고 안전불감증인지 승객들 구명조끼도 안 씌워줘서 인솔자분 말로는 인명피해가 클 것 같다고 한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모두 무사히 구조되길”, “제발 인명피해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유람선 탈 때 앉는 시간보다 서서 사진 찍고 구경하는 시간이 많던데 다들 무사하시길 바랍니다” 등의 무사귀환을 바랬다.

 

 

사고가 일어난 다뉴브강에서 유람선 관광코스를 경험한 청취자가 노컷뉴스의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구명조끼’가 구비돼 있지 않다고 밝혀 실종자들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해당 유람선에 탑승하고 있던 한국인 관광객은 총 33명으로 이 가운데 7명이 사망하고 19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헝가리대사관은 사고 신고 접수 즉시 현장 대책반을 구성하고 헝가리 관계당국과의 협조를 통해 피해 상황 파악 및 병원에 이송된 구조자에 대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사고 소식을 접한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에 신속 대응 팀을 급파하도록 했으며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구조 활동을 할 것을 지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참좋은여행사, 헝가리, 부다페스트, 침몰, 구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