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한국당 빼고 정개특위 열자”

여야 4당 정개특위 즉시 가동 제안…일하는 국회법 추진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9/05/29 [15:46]

▲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선거법 개정안 마련과 관련해 여야 4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즉시 가동하자고 제안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민주평화당이 거듭된 국회 파행으로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선거법 개정안 마련과 관련해 여야 4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즉시 가동하자고 제안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29일 논평을 내고 “시한에 쫓겨 급하게 만든 선거제 개혁안을 다시 다듬어야 한다”며 “심상정 위원장과 여야 4당은 정개특위를 바로 가동해서 과반수 통과 의결이 가능한 선거법 개정안 마련에 즉시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내달 말 활동이 종료되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임시국회 개회와 관계없이 시한 내에 신속하게 진행하자는 주장이다.

 

최근 자유한국당에서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6월 말 해산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선거법 개정안 마련에 힘쓴 민주평화당 등 나머지 정당에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내달 열릴 국회까지 파행으로 이어질 경우 회의에 참석한 경우에만 수당을 지급하는 ‘일하는 국회법’을 추진하겠다고 나선 데도 이러한 관점이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원내대변인은 29일 “여전히 집권여당과 제1야당의 ‘네 탓’ 공방으로 6월 임시국회 개회도 오리무중”이라며 “만약 6월 국회마저 파행된다면 평화당은 입법조사처 검토를 거쳐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따라 ‘일하는 국회법’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내달 30일 활동이 종료되면 선거법 개정안은 행정안전위원회로 이관돼 논의된다.

 

특별위원회가 아닌 상임위원회로 이관되면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과 무소속 이언주 의원까지 참여 대상이 확대돼 범보수 진영이 유리할 것이라는 분석이 다수를 이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정개특위, 자유한국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