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치아 노년까지 유지하려면 ‘잘 씹자’

강하게 씹는 습관과 이 악물기 등 습관 교정 필요

이지은 기자 | 입력 : 2019/05/15 [14:05]

▲ 유지치과가 다가오는 성년의 날을 기념해 성년 치아 관리에 대한 주의점을 알아볼 수 있는 구강 건강 관리 주의점을 소개했다(사진=유디치과)     © 팝콘뉴스


(팝콘뉴스=이지은 기자) 유디치과는 다가오는 성년의 날을 기념해 자칫 소홀해질 수 있는 성년 치아 관리에 대한 주의점을 알아볼 수 있는 구강 건강 관리 주의점을 소개했다.

 

광주유디두암치과의원 박대윤 대표원장은 치아 관리에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거나 아직 건강하다고 생각해 치아 관리에 소홀한 새내기 성년들의 구강 건강에 주목했다.

 

박 대표원장은 “성년이 되면 자신의 건강에 책임질 수 있어야 하지만 소홀하게 관리하는 경향이 크다”라며 “재생이 힘든 치아는 지금 건강을 지켜 노년기까지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관리와 함께 스스로 구강 건강에 도움 되는 방법을 잘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강하게 씹거나 말할 때 치아에 힘을 세게 주는 사람들은 습관적인 이 악물기로 인해 치아에 무리를 줄 뿐만 아니라 턱관절에도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질기거나 딱딱한 음식은 씹을 때 무리하게 힘을 줘 씹게 돼 치아 건강을 악화시킨다.

 

잇몸은 음식을 씹을 때 치아가 받는 충격을 줄여주는 역할을 하는데 나이가 들면서 치아 노화로 인해 잇몸이 약해져 치아가 받는 충격을 점점 이기지 못하며, 이때 단단한 음식을 계속 먹으면 치아 균열이 발생할 수 있다.

 

박 대표원장은 “구강 악습관은 치아의 씹는 면이 닳거나 깨질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습관을 교정하기 위한 치료를 받거나 이갈이 방지용 마우스피스를 사용하는 것이 치아 건강에 도움을 준다”고 권했다.

 

원활한 침 분비도 입안의 건조함을 방지하고 음식을 잘 씹게 도와준다.

 

박 대표원장은 “음식을 30번 이상 씹는 것이 침샘 자극에 도움을 주며, 영양소 흡수와 소화력을 증진시키기 때문에 습관화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침샘 근육은 대표적으로 ▲귀밑샘 ▲혀밑샘 ▲턱밑샘 마사지를 통해 자극해주면 침 분비가 원활해져 음식을 씹는데 도움을 주는데, 귓불 뒤쪽으로 턱 선이 끝나는 지점에 움푹 들어간 부분인 귀밑샘은 해당 부위를 눌러주고 혀밑샘과 턱밑샘을 혀로 윗니와 아랫니를 닦듯이 오른쪽으로 10회, 왼쪽으로 10회 돌려주면 도움이 된다.

 

박 대표원장은 치아나 잇몸은 문제가 생겨도 초기에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구강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정기적 검진을 통해 치아와 잇몸 상태를 미리 확인해 적절한 치료를 받을 것을 권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유디치과,성년의날,구강관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