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암 보장 보험’ 독점판매 권리 획득

가족사랑치매보험 배타적 사용권 6개월 사용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5/13 [17:50]

▲ 흥국생명의 '가족사랑치매보험'이 창의성을 인정받아 6개월간의 독점 판매 권리를 획득했다(사진=흥국생명).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흥국생명의 ‘가족사랑치매보험’이 생명보험협회로부터 6개월 동안 독점 판매 권리를 획득했다.

 

흥국생명(대표이사 조병익)은 지난 9일 암보장해주는 가족사랑치매보험의 독창성과 창의성을 인정받아 6개월간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본 상품은 라이프 사이클에 따라 보장금액이 변동하는 선발생 컨버티드 보장 형태의 독창성과 제2보험기간 개시 나이 변경옵션으로 제1보험기간을 확대할 수 있다는 창의성을 높이 평가받았다.

 

흥국생명 상품개발자는 “보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암 환자는 치매, 치매환자는 암에 걸릴 확률이 낮다는 상반관계에 주목해 선발생을 보장하도록 이번 상품을 개발했다”며, “배타적 사용권 획득도 이런 이유와 계약자 선택에 따라 제1보험기간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한 점이 주효했다”고 밝혔다.

 

‘(무)흥국생명 암보장해주는 가족사랑치매보험’은 보장기간을 제1보험기간과 제2보험기간으로 구분하고 암과 중증치매 중 선 발생하는 질병을 보장하는 독특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또한 제2보험기간의 개시 나이를 최초 70세에서 75세, 80세로 변경 가능해 제1보험기간의 보장 기간을 확대할 수도 있다. 

 

한편 흥국생명은 (무)실적배당형연금전환특약으로 9개월간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한 적이 있으며, 이번 상품도 배타적 사용권 6개월을 획득해 흥국생명 상품만의 독창성을 인정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흥국생명, 치매보험, 암보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