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손학규 빨리 합의이혼해라”

민주평화당 중심의 제3지대론도 부각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9/04/12 [16:04]

▲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12일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바른미래당 당내 갈등 심화와 관련해 손학규 대표가 조속히 당적을 정리하고 민주평화당과의 결합을 바라는 속내를 드러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바른미래당 당내 갈등과 관련해 “합의이혼해야 된다”며  바른미래당 국민의당계와의 결합에 나서는 모습이다.

 

박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손 대표를 겨냥해 “원하는 대로 당과 모든 자산을 넘겨주고 그 대신 비례대표를 정리해줘야 한다”며 “각자의 진로를 결정하도록 합의이혼 하면 민주평화당과 통합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도 이기택 총재와 결별하면서 그 어렵게 만든 당사나 자산 등 기득권을 다 주고 나와 새정치국민회의를 창당해 집권까지 하지 않았냐”고 덧붙였다.

 

박 의원 말의 논점은 손 대표가 당 자산과 비례대표 두 의원의 출당을 카드로 당내 바른정당계와 협상을 통해 당을 정리하고 민주평화당과 손을 잡자는 의미로 분석된다.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장정숙ㆍ박주현 두 의원이 민주평화당과 함께 활동하고 있음에도 바른미래당이 출당조치를 풀어주지 않고 묶여 있어 손 대표가 당 자산을 넘겨주는 대신 두 의원의 출당 조치를 풀어주는 방안을 촉구하고 있다.

 

민주평화당은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민주평화당이 중심이 되는 ‘제3지대론’을 구상하고 있다.

 

따라서 바른미래당 내부에 있는 국민의당 출신들과 호남계 인사 등의 인사 영입을 통한 새로운 정당 구성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민주평화당 전북 출신 유성엽 의원은 “최근 손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제3지대론에 대한 생각이 비슷함을 느꼈다”며 “일정 수준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기대감을 비쳤다.

 

박 의원 등 민주평화당 중진의원들은 손 대표와 지속적으로 접촉하며 민주평화당과의 결합을 설득하고 있다.

 

박 의원도 이와 관련해 “우리 당으로 입당하는 것이 제일 좋지만 제3지대를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이 발 벗고 나서 손 대표의 거취에 관여하는 만큼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국민의당계와의 결합할 새로운 구도 모색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