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회동, ‘밥만 먹고 온 오찬’

4월 임시국회 일정 논의 미뤄…강원도 산불 복구 지원금은 합의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9/04/08 [16:29]

▲ 8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과 5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원내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여야 5당 원내대표가 8일 오찬 회동을 통해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 복구 지원금 지원하는 데에는 합의했지만 4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은 매듭짓지 못하면서 국회 정상화에 빨간불이 켜졌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찬 겸 회동을 가졌다.

 

이번 오찬 회동의 주된 논의 사항은 이날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이어지는 '4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과 관련한 사항이 주를 이뤘지만 결론을 짓지 못했다.

 

반면 속초, 고성 등 강원도 일대 산불피해 지역 지원을 위해 국회의원 1인당 20만 원씩 걷어 지원금을 전달하자는 내용에는 다같이 뜻을 모았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재해와 관련해서 예비비나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지원하는 것도 당연하지만 국회가 먼저 모범을 보이자”며 “4월 세비에서 모금해서 지원하는 데에 앞장설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위문금을 국회 차원에서 함께 하자”면서 “의원들에게 걷은 위문금은 다음 본회의에서 의결하고 피해지역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모처럼 회동해 4월 임시국회를 위한 의사 일정을 논의했지만 구체적인 합의는 이뤄내지 못한 채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다만, 민생현안을 놓고 의견을 달리하던 여야는 현행 인사청문제도의 개선 필요성에는 의견을 모으면서 구체적인 방안은 추후 논의를 계속 이어가기로 했다.

 

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과 김연철 통일부장관의 임명을 두고 뚜렷한 시각차를 보이던 여야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이들에 대한 임명을 단행하면서 거센 대립이 지속될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야권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야당 반대와 국민 여론을 무시한 불통 정권”이라며 “철회하지 않으면 결사의 각오로 저항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는 9일에 있을 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 신임 장관들이 참석한다고 전해진 가운데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반발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원내대표, 나경원, 장병완, 황교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