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연설 후폭풍, 청와대 “국민 모독”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하라”…“국가원수 모독죄”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9/03/12 [16:41]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청와대를 비롯해 여야 4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빗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고 나서 모처럼 정상화된 국회에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청와대 한정우 부대변인은 12일 오후 서면 논평을 통해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에 대해 “대통령에 대한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전하면서 “나 원내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번영을 염원하는 국민들께 머리 숙여 사과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교섭단체 대표 국회 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이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주십시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 발언으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과하라”고 고성을 지르거나 본회의장을 떠나는 등 즉각 반발하면서 잠시 연설이 중단되기도 했다.

 

가까스로 마친 연설 이후 후폭풍은 더욱 거세졌다.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원수 모독죄’라며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며 강경 입장을 밝히고 나서 쟁점화되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본회의 후 열린 긴급 의원총회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가 발언하는 것을 보고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맹비난했다.

 

바른미래당은 나 원내대표 연설을 두고 ‘코미디’라며 날을 바짝 세웠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나 대표의 연설 내용은 실망 그 자체”라며 “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빗대어 놓고 자유한국당이 대북특사를 파견하겠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도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 발언에 대한 불편한 기색을 비쳤다.

 

한편,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내부 분위기는 이와 사뭇 달랐다.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 눈치 보기만 급급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연설을 고함과 퇴장으로 막았다”며 오히려 “나라를 걱정하는 국민 목소리를 막은 더불어민주당은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도 더불어민주당의 나 원내대표 윤리위원회 제소 방침에 대해 “부당한 조치가 있으면 정말 단호히 조치할 것”이라고 예고해 긴 파장이 예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문재인, 황교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