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교정 중이라면 ‘화이트데이’ 사탕 조심!

사탕 및 젤리 등 먹은 후 치아관리 더욱 꼼꼼히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9/03/11 [15:02]

▲ 파주유디치과의원의 대표원장 고광욱씨(사진=유디치과 제공).     ©편슬기 기자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치아를 교정하고 있다면 화이트데이에 연인에게 받은 사탕과 젤리 등을 함부로 섭취하는 것을 주의하자.

 

파주 유디치과 고광욱 대표원장은 “딱딱하고 끈적거리는 음식을 씹으면 교정 장치가 떨어지거나 변형이 일어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며 “치아교정 중이라면 양치질에 더욱 세심하게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교정 중 당분이 높은 음식을 먹게 되면 자칫 치아 표면이 하얗게 부식될 수 있다.

 

치아 닦는 것을 게을리하면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데, 교정 장치를 장착한 경우 구조적으로 치아를 잘 닦기가 어렵기 때문에 양치질을 조금이라도 소홀히 한다면 치아 표면이 탈회(치아 표면이 하얀색으로 부식되는 현상)가 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진다.

 

고광욱 원장은 일단 치아 표면이 탈회되면 다시 회복될 수 없기 때문에 교정 환자에게 올바른 양치 법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탈회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그 정도가 심한 경우에는 심미적으로 보기에 좋지 않고 충치로 전이될 가능성이 있어 별도의 치료가 필요하다며 교정 중인 환자들에게 주의를 요했다.

 

고 원장은 “교정 장치를 장착한 후 양치를 게을리하면 잇몸 염증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오랜 시간과 많은 비용을 투자한 교정인 만큼 제대로 된 효과를 보기 위해 평소에 올바른 방법으로 양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치아교정 중 올바른 양치법으로는 ▲먹은 즉시 양치질하기 ▲칫솔질할 때 순서 정하고 닦기 ▲교정용 칫솔, 치간 칫솔 사용하기가 있다.

 

치아 곳곳에 남아 있는 음식 찌꺼기는 세균의 좋은 먹이가 되므로 바로 양치질을 해야 되며 칫솔질을 할 때 닦기 어려운 부분부터 순서를 정해서 닦으면 같은 곳만 반복해서 닦는 경우를 예방할 수 있어 꼼꼼한 관리가 가능하다.

 

아울러 교정용 칫솔은 가운데에 교정 장치가 들어갈 수 있게 홈이 V자로 파여 있어 교정 장치 청결관리에 좋으며 치간 칫솔 등과 같은 다양한 치아 세정 도구를 사용하면 더욱 깨끗한 구강관리를 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유디치과, 화이트데이, 교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