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디지털로 연금사업 강화한다

연금자산 전용 디지털 프로세스 구축으로 연금 시장 선도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9/02/15 [14:33]

▲ KEB하나은행 함영주 은행장은 “고령화 시대를 대비해 연금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연금 사업 부문의 역량과 전문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KEB하나은행이 급속한 고령화와 100세 시대를 대비해 연금사업본부를 신설하는 등 연금사업 부문을 강화하기로 했다.

 

KEB하나은행은 15일 웰리빙그룹에 연금사업부와 은퇴 설계센터로 구성된 연금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연금ㆍ은퇴 설계 사업 부문의 역량과 전문성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기존의 연금사업부를 연금사업본부로 격상한 것은 은행권에서는 최초로 시도된 것으로 이를 통해 고령화 시대에 갈수록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연금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또 조직에 신선한 분위기를 불어 넣고 보다 섬세하면서도 디테일한 영업 현장과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연금사업부장에 최연소 여성 부장을 임명했다.

 

더불어 지난해 퇴직연금 DB형 운용수익률에서 시중 은행 중 1위를 달성한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한 차원 높은 연금 관련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특히 오는 5월 연금자산관리센터를 오픈해 연금 손님에게 일대일 맞춤 자산관리과 수익률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연금자산 전용 디지털 프로세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더불어 24시간 365일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전문적인 상담이 가능한 비대면 온라인 채널을 2월 중 개편하고 오는 3월에는 전산 OP(Operation) 센터도 오픈해 영업점의 전문 상담 강화나 빠른 업무 처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EB하나은행, 함영주, 연금, 고령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