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한 서울 아파트 매매량, 설 이후 반등?

지난달 매매량 6년만 최저…강도 높은 규제 등 원인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9/02/06 [09:24]

▲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헬리오시티 단지 전경(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새해 한층 강도 높아진 대출 규제로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량이 같은 달 기준 6년 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6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신고 건수 기준 1857건으로 2013년 1196건 이후 1월 거래량 기준 가장 낮은 매매량을 기록했다.

 

이 같은 아파트 매매량 수치는 양도소득세 중과가 시행되기 전인 지난해 1월 1만198건과 비교하면 81.8% 하락한 수치다.

 

지난해 3월 1만3813건의 고점을 찍은 후 하락세를 보인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가을 성수기인 9월, 10월 각각 1만2235건, 1만117건으로 잠시 늘었으나 11월, 12월 각각 3544건, 2299건으로 다시 크게 하락했다.

 

지난해 1월 거래량 1만21건으로 서울 25개 구 중 가장 많았던 용산구는 지난달에는 가장 적은 20건을 나타내 큰 낙차 폭을 보였다.

 

비교적 활발했던 강남구도 같은 기간 690건에서 86건으로 떨어졌으며 서초구는 519건에서 64건으로 하락했고 송파구는 825건에서 82건으로 줄었다. 

 

반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ㆍ월세 거래량은 1만761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4140건보다 24.6% 증가하는 등 비교적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서울 25개 구 가운데 송파구는 지난해 말부터 입주를 시작한 헬리오시티의 영향으로 전ㆍ월세 거래량은 지난해 1월 1321건의 두 배가 넘는 2399건을 나타냈다.

 

한편 서울시는 2월 이후부터 봄철까지 이어질 이사 성수기에 맞춰 거래시장이 다시 회복할 수 있을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부동산, 아파트, 집값, 헬리오시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