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긍정 이슈 거듭에도 혼조

시장 기대 못 미친 아마존 등 기업 실적 부정 영향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9/02/04 [10:40]

▲ 미국과 북한의 2차 정상회담과 큰 폭으로 증가한 1월 미국 고용지표 등에도 뉴욕증시는 혼조세를 유지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미국과 북한의 2차 정상회담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뉴욕증시가 혼조세를 거듭하고 있다.

 

현지시각 1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지난 거래일과 비교해 0.26% 상승한 25063.89pt를 기록했고 S&P500 지수는 0.09% 오른 2706.53pt로 마감했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지난 거래일과 비교해 0.25% 하락한 7263.87pt를 기록했다.

 

이달 말로 예정된 북미 2차 정상회담의 준비를 앞두고 미국 국무부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의 방한 등 이슈로 뉴욕증시는 긍정적인 전망이 주를 이뤘다.

 

더불어 예상보다 큰 폭으로 증가한 미국 1월 고용지표로 주요 지수도 장 초반 상승 여력을 얻었지만 차츰 상승 폭이 감소했다.

 

지난해 12월과 11월 신규고용 수치가 총 7만 명 하향 조정됐고 임금 상승률도 예상에는 못 미치는 등 고용지표의 부정적인 부분도 부각된 영향이다.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친 아마존 등의 기업 실적도 혼조세의 영향을 미쳤다.

 

비용 증가 우려도 비친 아마존은 52주 고점 대비 주가가 20% 이상 하락하면서 약세장에 재차 진입하는 등 크게 부진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의 변동성지수(VIX)는 지난 거래일과 비교해 2.60% 하락한 16.14를 기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욕증시, 트럼프, 아마존, 비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