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간호사 태움문화 제도개선으로 근절

국회인권포럼, 간호사 근무환경 진단 나서

김효선 기자 | 입력 : 2019/01/25 [17:29]

(팝콘뉴스=김효선ㆍ이지은 기자) 국회인권포럼 홍일표 대표 의원이 25일 국회에서 간호사 인권침해 실태 및 개선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간호계의 열악한 근무환경과 인력 부족으로 직장내 괴롭힘인 '태움'이 등장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태움은 선배 간호사가 신임 간호사를 괴롭히며 가르치는 방식으로 간호계에서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은어입니다.

 

대한 간호협회 곽월희 제1부회장은 “태움 문화가 일어나는 현상은 업무에 과중하고 복합적한 스트레스와 병원의 열악한 근무 환경 때문”이라고 지적하면서 “경력 간호사의 업무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프리셉터 제도의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또 익명으로 토론에 참석한 송 간호사는 “인력 부족에 따른 높은 노동 강도의 일로 밥은 못 먹는 것은 물론 화장실을 잘 가지 못하는 심각한 상황”이며 “동료 직원뿐만 아니라 폭언 폭행 위협을 당하고 있다”며 열악한 근무 실태를 고발했습니다.

 

보건복지부 곽순헌 의료자원정책과장은 “간호사의 경력직을 유지할 수 있도록 복지부에서 노력하고 있으며 신규 간호사들의 교육으로 인한 업무 부담과 처우는 제도적으로 개선하고 의료기관 평가인증을 통해 인권관리와 근무환경 개선을 관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올해 7월 16일부터 직장내 괴롭힘에 대한 관련법이 본격 시행될 예정으로 의료계 태움 문화가 근절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이상 팝콘뉴스 김효선 기자였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간호사, 태움, 인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