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지난해 영업이익 25% 감소

일부 수요산업 시황 둔화 원인…매출은 사상 최대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9/01/25 [14:28]

▲ 현대제철이 25일 지난해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중점 경영활동을 설명하는 컨퍼런스콜을 개최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현대제철이 지난해 보다 매출은 사상 최대를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5%나 감소했다.

 

현대제철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은 20조7804억 원, 영업이익은 1조261억 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

 

높은 경영 이윤을 취할 수 있는 글로벌 자동차 강판과 조선용 후판 및 내진용 강재 H CORE 제품 판매 확대로 매출액은 같은 기간 8.4%로 크게 성장했다.

 

특히 순천 No. 3 CGL 본격 가동과 조선 시황 개선에 따른 공급 증대 및 고부가 글로벌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등이 경영실적 신장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다만 일부 수요산업 시황 둔화나 통상임금 판결에 따른 일회성 비용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줄어 향후 미래 수소전기차 수요 대응과 사업역량 강화에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현대차그룹가 밝힌 오는 2030년 50만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생산 목표에 맞춰 오는 4월 양산을 기점으로 6천 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 금속분리판 증설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추가 투자를 통해 오는 2020년에는 1만6천 대 수준의 생산체제를 구축한다는 로드맵을 구축했다.

 

또한 지난 2016년부터 제철소 부생가스를 활용한 한 해 산출량 3천 톤 규모의 수소 생산공장을 가동하고 있으며 향후 수소 경제 성장에 따라 수소전기차 충전용 수소가스 공급 확대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올해에도 차세대 초고장력 강판을 비롯해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에 대응한 고객 맞춤형 강종 개발을 가속하는 등 미래 신기술 개발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제철, 경영실적, 조선, 수소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